통합검색
> NEWS > 생활경제

[단독]롯데주류, 증류식 소주 2파전 '대항마' 낸다

롯데 준프리미엄 증류주 2종 출시 검토... 네이밍 사내 공모
증류식 소주 시장 꾸준한 신장세... 틈새 성장 가능성 높아

  • 기사입력 : 2018년03월14일 16:00
  • 최종수정 : 2018년03월14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14일 오후 2시1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박효주 기자] 롯데주류가 '증류식 소주' 라인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주류는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증류식소주 제품명에 대한 사내공모전을 실시했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보리를 원료로 한 증류식 소주와 쌀 증류식 소주 2종에 대한 공모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진다.

롯데주류는 이미 2016년 5월 증류식 소주인 ‘대장부’를 출시, 판매 중인 상황이다. 이번 공모전 성격이 일상적인 제품 개발 차원에서 진행하는 것은 아니라는 게 업계 안팎의 해석이다.

대장부 선물세트 <사진 제공=롯데주류>

특히 보리증류식 소주의 경우 롯데주류가 처음 선보이는 제품이지만, 이미 지난 2016년 롯데주류 군산공장에 품목제조 허가까지 마친 상태다. 이는 언제든지 롯데주류가 제품을 출시해도 생산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또한 최근 증류식 소주 시장이 커지면서 준 프리미엄 증류식 소주도 인기를 끌고 있는 추세라, 롯데주류의 라인 확대 가능성에 무게를 더한다.

경쟁사인 하이트진로의 경우 고가 증류식 소주인 ‘일품진로’와 함께 준(準) 프리미엄 증류식 소주 ‘참나무통 맑은이슬’을 지난달 선보이면서 증류식 소주 라인을 갖췄다. 참나무통 맑은이슬은 주정을 베이스로 하는 소주에 참나무통에서 3년 이상 숙성한 쌀 발효 증류 원액을 블렌딩한 것으로, 알코올 도수 16도 출고가는 1443원이다.

◆꾸준한 신장세 보이는 증류식 소주시장

증류식 소주 시장 규모는 2015년 70억원에서 지난해 약 100억원으로 급성장했으며 꾸준한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국순당 '려', 하이트진로 '일품진로', 롯데주류 '대장부'. <사진=각사>

실제로 하이트진로 '일품진로'의 경우 판매 신장률은 2014년 102.4%, 2015년 192.1%, 2016년 37%, 2017년 39.2%로 최근 4년 간 연평균 성장률은 83.2%에 달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초기의 폭발적인 신장세는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고가의 증류식 소주는 가격 부담도 큰 데다 대량생산이 어려워 공급량이 부족하다는 단점이 있다.

이를 절충한 '준 프리미엄' 증류식 소주는 주정(에틸알코올)을 기본 원료로 한다는 점에서 기존 희석식 소주와 비슷하지만, ‘발효 증류 원액’을 넣어 품질을 높이고 고급 증류식 소주에 비해 가격이 저렴하다. 희석식 소주는 주정(에틸알코올)과 감미료, 물을 섞어 만드는 것으로 가장 저렴하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증류식 소주 시장이 커지는 분위기라 하이트진로의 증류식소주 대항마로 롯데주류 역시 신제품을 출시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통상 소주 성수기를 봄가을로 보는만큼 신제품은 가을에 선보일 공산이 크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박효주 기자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