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 > 일반

한국당·미래당 '러브콜' 받는 원희룡 "말할 시간 올 것"

"미래당 거꾸로 가고 있는 건 아냐…탈당 결정 가볍지 않아"

  • 기사입력 : 2018년03월12일 18:41
  • 최종수정 : 2018년03월12일 1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최상수 기자] 바른미래당 소속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12일 지방선거를 앞둔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 "조만간 분명하게 말씀드릴 시간이 올 것"이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과 면담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원희룡 정치의 중심에 무엇을 놓고 갈 것인지에 대한 내부 토론과 정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최종 결단은 조금 더 고민을 해보고 꺼내는 게 맞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에서 바른정당으로 나왔을 때는 한국당이라는 보수당의 한계, 국민이 바라는 것에 전혀 동떨어져 있는 그런 모습들이 있어서 새롭게 가야 한다는 방향성과 각오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바른정당이 국민의당과 합당했는데, 저는 깊이 관여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시기나 과정에 다른 견해를 계속 개진했고, 결과적으로 그것과 관계없이 일단 합당이 돼버렸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조금 무리한 그리고 기반이 부족한 상태에서 합당을 했기 때문에 이번 선거 결과가 혹시 좋지 않으면 앞으로 더 큰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는 안타까움과 걱정은 여전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전혀 거꾸로 가고 있거나 이런 건 아니기 때문에 제가 당에서 나가 다른 행보를 나선다는 게 사실 가벼운 문제가 아니다"면서 "제주도 내에선 바른미래당의 존재감 같은 것이 너무 약하기 때문에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출마해서 낙선하면) 제가 걱정하는 그런 결과가 나올 수 있어서 여러모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최상수 기자 (kilroy0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