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가상화폐] "비트코인, 100달러 떡락 "vs "10만달러 떡상"

"자금세탁 미미·정부 규제 악재…100달러 된다"
"비트코인, 10만달러 깰 것…연말 4만달러 간다"

  • 기사입력 : 2018년03월07일 16:30
  • 최종수정 : 2018년03월08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7일 오후 2시52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김성수 기자] 전세계적으로 비트코인에 대한 열기가 한풀 꺾이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가 부진해지면서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도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7일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전일대비 4.45% 하락한 1만843.4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작년 12월 최고치에서 40% 하락한 수준이다.

비트코인 거래량은 2년래 최저 수준으로 급감했다. 구글에서 '비트코인'을 검색한 수치는 작년 10월 이후 최저로 내려앉았다. 이런 상황에서 비트코인에 대한 전문가들의 전망도 낙관론과 비관론이 교차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자금세탁 미미·정부 규제 악재…100달러 된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케네스 로고프 하버드대 교수는 10년 후 비트코인 가격이 10만달러는 커녕 100달러로 뚝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로고프 교수는 "자금 세탁이나 탈세 가능성을 배제한다면 거래 수단으로서 비트코인이 사용될 여지는 지극히 미미하다"며 "정부 규제 역시 비트코인 가격 하락을 촉발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비트코인에 대한 각국 정부의 대응이 늦은 것은 블록체인 기술이 발전할 것이라는 전망 때문이었다"며 "그러나 규제는 전적으로 필요하다. 미국과 중국이 규제를 한다고 해도 일본이 하지 않으면 여전히 암호화폐로 자금 세탁을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암호화폐공개(ICO)에 대한 비관론도 제기됐다. 루 클라슨 비트코인 재단 전무 이사는 현존하는 암호화폐 중 90%는 다 폭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암호화폐 프로젝트 중 대부분은 사기(스캠)로 드러날 것"이라며 "대다수 경영진은 암호화폐 프로젝트와 관련된 위험을 관리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찰리 멍거 버크셔해서웨이 부회장은 좀더 격한 표현으로 비트코인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기도 했다. 찰리 멍거 부회장은 지난달 열린 연례 주주총회 연설에서 "비트코인은 전혀 말이 안 된다(asinine)"며 "비트코인에 투자한 사람들을 보면 역겨워진다"고 말했다.

◆ "비트코인, 10만달러 깰 것…연말 4만달러 간다"

반면 여전히 비트코인에 대한 신뢰를 갖는 전문가들도 다수 있었다.

비트코인 가격 추이 <자료=코인마켓캡>

실리콘밸리의 대표적 벤처캐피털회사 DFJ의 팀 드레이퍼 창업자는 비트코인이 10만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드레이퍼는 2014년에 비트코인이 3년 후 1만달러를 돌파할 것이라고 내다봤으며 그 예상이 적중했다.

드레이퍼는 현재 법정통화로 이뤄지는 거래의 중요한 부분을 암호화폐가 장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트코인은 국경과 상관없이 거래되고, 정부나 은행 시스템의 영향력에서 벗어나 있으며, 공급이 정해져 있고 수수료도 없어 여러 모로 자유 시장 거래에 더 부합한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현재 전세계 법정통화 거래 규모가 하루 86조달러임을 감안하면 비트코인 가치가 10만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루 클라슨 이사도 비트코인 가격이 상당한 진폭을 보이다가 올해 말 4만달러를 찍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은행 펀드스트랫 글로벌 어드바이저스의 토마스 리 매니징 파트너는 "비트코인이 2010년 이후 22번의 조정기를 거쳤다"며 "오는 7월경 비트코인 가격이 신고점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외환 중개회사 센트립(Centtrip)의 마일스 이커스 수석 시장 애널리스트는 "비트코인 상승이 글로벌 증시 상승과 비슷한 시기에 이뤄졌다"며 "비트코인이 1만달러 위로 오른다면 1만2000달러 선도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