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현대중공업, 630억원 규모 플랜트 설비 수주

나이지리아 당고테社 대형 LPG 저장탱크 15기

  • 기사입력 : 2018년02월22일 13:56
  • 최종수정 : 2018년02월22일 13: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정탁윤 기자] 현대중공업이 나이지리아서 5800만 달러(약 630억원) 규모의 플랜트 설비를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나이지리아 당고테사와 대형 LPG(액화석유가스) 저장탱크 15기에 대한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LPG(액화석유가스) 저장탱크 <사진=현대중공업>

이번에 수주한 설비는 각각 직경 8미터, 길이 95미터의 원통 형태로, 총 7만5000입방미터(m3)의 LPG를 저장할 수 있는 대형 탱크이다. 해당 설비들은 나이지리아 남서부 라고스 인근 정유‧석유화학공장에 설치돼 정제과정에서 생산된 LPG를 저장하는 용도로 사용된다.

현대중공업은 오는 5월 제작에 들어가 2019년 4월부터 순차적으로 설비를 납품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추가 설비 수주는 현대중공업의 플랜트 설비 제작 능력이 높이 평가 받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향후 보일러 및 설비 사업부문에서 전문성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정탁윤 기자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