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연예 > 연예일반

'골든슬럼버' 강동원, 윤계상에 애드리브 못 던진 사연은?

  • 기사입력 : 2018년02월14일 17:06
  • 최종수정 : 2018년02월20일 10: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영화 '골든슬럼버'에서 건우를 열연한 배우 강동원 <사진=YG엔터테인먼트>

[뉴스핌=장주연 기자] 배우 강동원이 ‘골든슬럼버’ 촬영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강동원은 14일 진행된 영화 ‘골든슬럼버’ 프로모션 인터뷰에서 촬영 당시를 회상하며 “처음 친구들(김성균, 김대명, 윤계상, 한효주)이 다 모인 날이었다. 성균이와 대명이는 동갑이라 편했는데 효주 씨랑 윤계상 선배와는 서먹할 때였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때 되게 재밌는 애드리브가 생각났다. 밴드가 몰래 공원에서 술 먹는 설정이었다. 윤계상 선배가 보컬 역할이었다. 실제로 선배가 가수(god) 출신이지 않으냐. 그래서 ‘노래 한 곡 해봐’라고 하고 싶었다. 근데 차마 못하겠더라”고 말했다.

결국 강동원은 김대명에게 부탁(?)했다고. 강동원은 “‘해볼까?’ 하다가도 못하겠더라. 그래서 대명이에게 해보라고 했다. 근데 대명이도 못하겠다고 하더라. 예의에 어긋날까 봐 결국 둘 다 시도도 못했다”며 멋쩍게 웃었다. 

강동원은 또 “그때 윤계상 선배가 ‘범죄도시’ 촬영할 때였다. 몸이 되게 좋았다. 반팔 티 입고 있는데 가슴이 터질 것 같더라. 아무리 봐도 대학생은 아닌데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며 “사실 효주 씨 빼고 대학생 설정은 다 무리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동원 신작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작품이다. 이사카 코타로의 동명 소설을 영화로 재구성했다.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