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행안부·과기부 내년 세종시로 이전…해양청은 연내 인천 복귀

행안부·과기부 공무원 내년까지 1692명 민간건물에 입주
2021년까지 청사 신축..해양청은 인천 송도로 환원

  • 기사입력 : 2018년02월02일 10:28
  • 최종수정 : 2018년02월02일 10: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세혁 기자]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내년까지 세종시로 이전한다. 해양경찰청은 올해 안에 근무지가 인천으로 바뀐다.  

세종정부청사 <사진=뉴시스>

행안부는 지난해 정부조직 개편과 행복도시법 개정에 따라 신설 및 이전대상이 변경된 행안부·과기부를 세종, 해양청을 인천으로 각각 이전한다고 2일 밝혔다.

정부는 행안부와 과기부 이전을 통해 세종시를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육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 및 지역균형발전 지원 강화 역시 기대하고 있다. 해양청은 해상 재난 및 서해 치안 등 업무 특수성을 고려해 인천 환원을 결정했다.

행안부는 행복도시법이 정한 이전 절차인 공청회와 관계기관 협의, 대통령 승인, 고시 등 세부일정을 검토하고 있다. 이르면 오는 3월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안'을 고시할 예정이다.

중앙행정기관 공무원 2141명도 세종과 인천으로 이동한다. 행안부 본부 915명(재난안전관리본부 제외)과 과기정통부 777명, 해경청 본청 449명이 대상이다. 

정부는 아직 정부세종청사에 행안부 및 과기부가 입주할 공간이 없어 2021년 말까지 청사를 신축할 계획이다. 행안부와 과기부는 청사 신축 전 민간 건물을 빌려 2019년까지 이전을 마무리한다. 해양청의 경우 인천 송도의 기존 청사를 그대로 활용하므로 이전을 올해 안에 마칠 계획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전계획을 조속하게 추진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공청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 이전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세혁 기자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