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이케아 창립자 잉바르 캄프라드, 향년 91세로 별세

17세에 이케아 설립, 근면하고 고집있는 전형적 남부 스웨덴 사업가

  • 기사입력 : 2018년01월29일 14:16
  • 최종수정 : 2018년01월29일 1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전지현 기자] 글로벌 홈퍼니싱 기업 이케아는 이케아의 창립자인 잉바르 캄프라드(Ingvar Kamprad)가 27일 스웨덴 스몰란드에 위치한 자택에서 91세 나이로 별세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케아 창립자 잉바르 캄프라드. <사진=이케아코리아>

잉바르 캄프라드는 1926년 스웨덴 남부 스몰란드에서 태어났다. 1943년 17세에 다양한 상품을 판매 하는 작은 우편 주문 회사로 이케아를 설립했다.

그는 이케아를 현재 11개 프랜차이즈를 통해 전세계 49개국 412개 매장을 보유한 글로벌 홈퍼니싱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사람 삶의 방식에 관심을 갖었던 잉바르 캄프라드는 모두가 더 나은 삶을 누릴 자격이 있으며, 사람들이 적은 예산으로도 집에서의 꿈과 행복을 실현하는데 이케아가 도움이 된다고 믿었다.

이는 ’많은 사람들을 위해 더 좋은 생활을 만든다’는 이케아 비전 뿐만 아니라 ’보다 많은 사람들을 위해 멋진 디자인과 기능의 다양한 홈퍼니싱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한다’는 이케아 경영철학 바탕이됐다.

잉바르 캄프라드는 근면하고 고집있는 전형적인 남부 스웨덴의 사업가로, 1988년 이케아의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후에도 최근까지 회사의 고문으로서 자신의 지식과 열정을 나누며 회사 발전에 기여해 왔다.

예스페르 브로딘(Jesper Brodin) 이케아그룹 CEO는 ”잉바르 캄프라드를 잃었다는 사실은 매우 슬프지만 ’많은 사람들을 위해 더 좋은 생활을 만든다’는 이케아의 비전, 기업문화, 그리고 장기적 관점의 기업 운영 방식은 잉바르 캄프라드가 이케아에 남긴 가장 큰 업적으로, 그의 정신을 이어 받아 끊임 없이 성장하고 발전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전지현 기자 (gee1053@naver.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