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영상] 이케아가 선택한 11명의 한국 대학생 디자이너

서울대·홍익대·국민대 학생들, '스웨덴 코리아 영디자인 위크' 전시
'한국-스웨덴' 양국 문화 교류 확대 시초 제공, 내년엔 '어워즈' 론칭

  • 기사입력 : 2017년12월07일 16:46
  • 최종수정 : 2017년12월07일 1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전지현 기자] 스웨덴과 한국 디자인 교류를 위한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 위크' 전시회가 8일부터 17일까지 DDP살림터 2층 크레아(CREA)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스웨덴 공예 디자인 협회, 이케아, 스웨덴 정부 및 대학들과 이케아가 공동으로 진행한 프로젝트로 한국에서는 처음 진행되는 것인데요.

젊은 디자이너들을 위한 전시회로 서울대, 홍익대, 국민대 교수와 학생들이 함께 했던 협력작품들이 같은 공간에 전시된 것이 눈에 띕니다.

'스웨덴 코리아 영디자인 위크'가 한국과 스웨덴의 젊은 디자이너 발굴 등을 위해 스웨덴 디자인 협회 등이 마련한 행사란 개최 취지 때문이죠.

300명 수용 가능한 라운드홀 크레아에는 스웨덴 영 디자인 작품 23개, 한국 디자인 작품 11개, 이케아 신제품 26개 등 총 60개 제품이 전시됩니다. 한국디자이너 제품들이 선정된 기준과 방식에 대해선 베일에 가려져 있습니다.

전시된 작품들을 살펴 봤습니다. 속삭이듯 계속 움직이는 '속삭이는 기계', 서울 창신동 역사를 배경으로 한 공간 프로젝트 '포곡정', 자연의 알고리즘과 인공적 사고의 조합을 사도한 '에이븐' 등 일반인이 보기엔 다소 난해한 작품들이 카데고리 기준 없이 선정돼 전시돼 있더군요.

마르쿠스 엥만 이케아 글로벌 디자인 총괄이 만드는데만 3년이 걸렸다는 물병. <사진=전지현 뉴스핌 기자>

이들의 작품은 '디자인'을 통한 양국 문화 교류 확대의 시초를 제공했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주한스웨덴대사관과 이케아코리아는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스웨덴 코리아 영 디자인어워즈'를 2018년에 론칭하기 때문이죠.

향후 스웨덴디자인협회, 스웨덴대외홍보처, 주한스웨덴대사관, 이케아코리아가 손잡고 만 35세 미만 한국 국적 신진디자이너를 대상으로 매년 개최할 예정이라고도 합니다.

한편, 이 장소에는 이케아의 디자인 철학 '데모크래틱'에 대해서도 설명했는데요. 라르쿠스 앵만 이케아 글로벌 디자인 총괄은 물병하나를 만드는데만 3년이 소요된다고 하더군요.

위 사진 속 물병을 잘 들여다 보세요. 흔히 생활속에서 볼 수 있는 물병처럼 느껴지시나요?

이 3900원짜리 작은 물병은 탄생하기까지 사람들이 마시는 방법과 냉장고에 보관하는 습관, 재활용이 되는 친환경 요소를 수없이 고민하며 가미했다고 합니다. 

마르쿠스 엥만 이케아 글로벌 디자인 총괄은 "기능적인 면을 추가하기 위해 보관 및 음용 습관까지 고려해 이 지름을 가진 물명을 만들었다"며 "기계 세척이 가능케 하기 위해 입구도 넓게, 재활용이 가등하도록 코르크 마게를 사용했다. 매년 1000여곳의 가정방문을 통해 지속적인 고민과 신규디자인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이케아 디자인 철학이 '많은 사람들을 위한 더 좋은 생활을 만든다'이기 때문인데요. 무언가 새로운 것을 만드는 것이 아닌 기존의 것을 더 낫게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하더군요. 이를 위해 이케아 디자인은 디자인, 기능, 품질, 지속가능성 있는 사용감, 낮은 가격 등 5가지를 기준해 탄생된다고 합니다.

[뉴스핌 Newspim] 전지현 기자 (cjh7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