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네이버, AI '클로바' 적용 파트너사 영역 확장

12월 시작 '클로바 익스텐션 키트'...2월 정식 오픈
현재 배달의민족 등 5개사 도입..."지속 확대 예정"

  • 기사입력 : 2018년01월19일 17:36
  • 최종수정 : 2018년01월19일 1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뉴스핌=성상우 기자 ] 네이버(대표 한성숙)의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Clova)'가 적용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네이버는 클로바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트너사가 LG전자·LG유플러스 등 전자·통신 업종에 이어 미래에셋대우 등 금융업과 배달 중개(O2O) 스타트업인 '우아한형제들'까지 전방위적으로 확산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네이버측은 클로바의 영역 확장은 지난 12월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클로바 익스텐션 키트(CEK)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CEK는 제3자(써드파티) 개발사들이 클로바 플랫폼을 활용해 각자 서비스에 맞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개발 도구다.

배달 O2O 서비스 '배달의민족'은 이용자들이 클로바 기반 스마트 스피커를 통해 음성만으로 메뉴를 주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최근 출시했다. 결제 기능도 추후 적용 예정이다.

회사측에 따르면 CEK를 활용해 클로바 기반 인공지능 서비스를 개발·도입한 업체는 우아한 형제들, LG유플러스, LG전자, 미래에셋대우, 띵스플로우 등 5개사다. 네이버는 CEK 도입 업체들을 더욱 늘려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재 베타 버전으로 제공 중인 CEK는 2월 중 정식 오픈한다. 클로바의 자연어 처리 및 딥러닝 기술이 반영된 챗봇 빌더(chatbot builder)도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CEK 도입을 준비하는 개발사들을 대상으로 관련 노하우를 전수하는 '클로바 개발 교육'을 매월 2회 정기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정석근 클로바 플랫폼 리더는 "앞으로 더욱 다양한 파트너들이 클로바의 인공지능 기술로 이용자들과의 접점을 확대하며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CEK를 더욱 고도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