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네이버, 호남권 창업센터 ‘파트너스퀘어 광주’ 설립 착수

서울, 부산 이은 세 번째, 권력별 비즈니즈 발굴

  • 기사입력 : 2018년01월15일 14:24
  • 최종수정 : 2018년01월15일 14: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정광연 기자] 호남권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들의 창업과 성장을 이끌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광주’가 본격적인 설립 준비를 시작했다.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광주광역시 금남로 인근지역에 위치한 1500여평 7층 건물로 파트너스퀘어 중 역대 최대 규모인 파트너스퀘어 광주 설립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현재 세부 공간 구성 및 내부 인테리어 컨셉은 계획 중이다.

네이버는 올해 부산, 광주, 대전 등 권역별 파트너스퀘어를 거점으로 연내 10만명의 스몰비즈니스와 함께 지역특성과 첨단IT기술을 합한 새로운 비즈니스모델과 성장동력 발굴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파트너스퀘어 광주는 기존 파트너스퀘어의 역할이었던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를 위한 비즈니스 교육과 창작 공간 뿐 아니라 이용자들이 직접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들의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스토어, 사용자 체험 프로그램 등 복합 비즈니스 문화 공간으로 만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먹거리가 풍부하고, 공예 등 예술적 전통이 깊은 호남권의 특색을 활용해 푸드 및 예술 분야에 종사하는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에 특화된 스튜디오 구성과 성장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다.

<사진=네이버>

네이버는 광주와 대전 파트너스퀘어를 설립하는 과정에서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사업자와 창작자들의 생생한 목소리와 실질적인 필요를 반영하기 위해 공간 구성 단계부터 설립 완료 단계까지 지역 사업자와 창작자와 함께하는 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역 특화 프로그램, 지역의 특색을 살리는 콜라보레이션 등 지역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아이디어가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실현될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 파트너스퀘어는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들의 창업과 성장 동력을 이끄는 오프라인 성장거점으로 자리매김했다.

설립 5년차를 맞이한 파트너스퀘어 역삼과 왕십리 스튜디오에는 지금까지 25만명의 사업자가 이용했으며 지난해에만 6만6000명이 다녀갔다. 매월 5500여명이 방문한 셈이다.

또한 지난해 지방에서 최초로 문을 연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스몰비즈니스 뿐 아니라 창작자를 위한 인프라 지원과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오픈 6개월만에 1만명의 이용자가 방문했다.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이를 기념하기 위해 오는 25일, ‘파트너스퀘어 부산’에 가장 많은 사업자들이 방문하는 업종인 ‘패션,뷰티’를 주제로, 관련 창작자와 사업자를 초청하는 감사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최인혁 네이버 비즈니스 총괄은 “지역의 역사와 특성을 가장 잘 이해하고, 아끼는 사업자와 창작자들이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전국을 대상으로 경쟁력있는 비즈니스를 시작하고 성장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정광연 기자(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