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카카오, 카카오브레인에 200억원 출자...AI 고도화 ‘박차’

  • 기사입력 : 2018년01월18일 16:53
  • 최종수정 : 2018년01월18일 1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정광연 기자] 카카오(대표 임지훈)가 인공지능(AI) 자회사 카카오브레인(대표 김범수)에 200억원을 추가로 투자, AI 고도화에 나섰다.

카카오는 AI 전문 자회사인 카카오브레인에 200억원을 출자한다고 18일 공시했다. 유상증자에 참여, 카카오브레인 주식 20만주를 매입하는 방식이다. 지난해 2월 200억원을 출자해 카카오브레인을 설립한 카카오는 이로써 총 400억원을 투자했다.

카카오브레인은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대표를 맡고 있다. 내부조직인 AI본부가 관련 사업 및 서비스 연동을 맡고 있다면 카카오브레인은 중장기 상용화에 중점을 둔 원천기술 개발 및 고도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200억원의 추가 운영자금을 도달해 좀 더 다양한 기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꾸준히 진행중인 AI 기술 확보와 고도화를 위한 추가 출자 결정”이라며 “신기술 확보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든다는 전략의 연장선상”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정광연 기자(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