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서쪽 갱도서 굴착 작업" - 38노스

"풍계리 핵 실험장 유지 목적"

  • 기사입력 : 2018년01월12일 08:44
  • 최종수정 : 2018년01월12일 08: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 이홍규 기자] 북한이 풍계리 핵 실험장을 유지하기 위해 실험장 서쪽 갱도에서 굴착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1일(현지시간)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북한이 지난 6차례의 핵실험 장소로 삼은 풍계리 위성 사진을 분석해 이 같은 진단을 내놨다. 38노스는 "작년 12월 한 달 동안, 실험 시설의 서쪽 입구에서 광산용 수레(mining carts)와 인력들이 목격됐고, 쌓아둔 폐석(spoil pile)도 크게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또 서쪽 입구에서는 새로운 활동이 감지된 반면, 실험장 북쪽 입구는 "휴면 상태"에 있다고 설명했다. 북쪽 입구는 북한이 최근까지 실시한 6차례의 핵실험 중 5번의 실험이 이뤄진 장소다. 38노스는 향후 핵실험 가능성이 있는 장소를 유지하기 위한 북한의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사진=38노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