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가상화폐] 중국 비트코인 채굴 관리비 6%→50% 인상

중국 정부 규제 강도 높이면서 관리비 인상 불가피

  • 기사입력 : 2018년01월12일 09:06
  • 최종수정 : 2018년01월12일 09: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최원진 기자]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강도를 높이면서 비트코인 채굴 관리비가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은 11일(현지시간) 비트코인 채굴장과 거래소를 운영하는 비아BTC(ViaBTC)는 다음날인 12일부터 일부 투자자들을 상대로 기존 6%였던 관리비를 50%로 인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비트코인<사진=블룸버그>

비아BTC는 "중국 내 비트코인 채굴장이 폐쇄면서 클라우드 채굴 운영 비용이 치솟아 올라 장기 투자자들이 어려움에 봉착했다"며 "클라우드 마이닝의 장기 운영을 위해서 관리비 인상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 정부는 가상 화폐 채굴 업체가 몰린 지역에 채굴 업체를 퇴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이에 비아BTC은 아이슬란드와 미국으로 사업장을 옮겼다.

가상 화폐에 대한 중국 당국의 규제는 비아BTC를 비롯한 비트코인 채굴 운영사들의 해외 이전을 부추기고 있어 중국 가상화폐 시장 양상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마이닝 채굴장의 수익성은 해외 전기료가 비교적 저렴한 중국보다 얼마큼 비싸냐에 따라 다르다. 비트코인을 채굴하기 위해선 여러 컴퓨터로 고난도 수학 문제를 풀어야 하는데 많은 전기 공급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뉴스핌 Newspim] 최원진 기자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