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마켓

美 세제개편안 통과..국내 증시 영향 "제한적"

미국에 법인 둔 국내 기업들 수혜...국내 증시영향 '제한적'
감세 이어 긴축 정책 병행 시 국내 부담↑

  • 기사입력 : 2017년12월21일 15:25
  • 최종수정 : 2017년12월21일 15: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조인영 기자] 미국의 법인세 인하를 골자로 한 세제개혁법안이 의회를 통과하면서 국내 증시에도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된다.

전문가들은 이번 세제개편안이 미국 증시에는 긍정적이나 국내까지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오히려 이 같은 감세 조치가 긴축 정책으로 이어지면 중장기적으로 부정적이란 전망이 나온다.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블룸버그>

21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상원은 1조5000억달러(1623조원) 규모의 감세를 주 내용으로 하는 세제개편안을 20일(현지시각) 새벽 통과시켰다.

이 개편안은 현행 최고 35%인 법인세율을 21%로 낮추고 개인 소득세 최고 세율을 39.6%에서 37%로 내리는 것을 주 내용으로 담고 있다. 감세 효과는 향후 10년간 1조5000억달러로 추정된다.

시장 전문가들은 이번 세제개편안이 국내에 직접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구용욱 미래에셋대우 센터장은 "미 정부의 세수가 줄어드는 대신 기업 이익과 투자가 늘어나면서 미국에 법인을 둔 국내 기업들의 수혜가 예상된다"면서도 "국내 증시 상승 효과는 예단하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이종우 IBK투자증권 센터장 역시 "감세 효과 규모인 1조5000억달러를 10년 단위로 나누면 그리 큰 액수는 아니다"며 "국내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증시가 최고치를 경신해나가는 반면 국내 증시가 약세인 점을 보면 우리는 중심이 아닌 주변 시장임을 알 수 있다. 세제개편 이슈가 우리나라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다"고 강조했다.

양기인 신한금융투자 센터장은 "현재 달러가 상대적인 강세를 보이면서 원화나 신흥국 화폐가 약세인 상황"이라며 "약달러 환경이 다시 전개되고 선진국 경기가 신흥국 경기로 확산되는 국면이 가시화될 때까지는 국내 증시도 지지부진한 모습이 반복될 것"으로 내다봤다.

감세 정책이 향후 긴축 정책으로 이어질 경우 한국에는 부담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조익재 하이투자증권 센터장은 "미국의 감세 정책으로 기업 투자와 고용, 물가가 오르게 되면 그때부터는 긴축도 병행하게 된다. 긴축정책은 미국을 제외한 글로벌 국가에 부정적"이라며 "과거 1980년 레이건 정부 당시 감세와 긴축정책을 병행한 바 있다"고 말했다.

조 센터장은 "세제개편안은 중장기적으로 긴축을 부를 수 있다는 부담과 함께 글로벌 자금들이 미국으로 빨려들어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조인영 기자 (ciy8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