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재계노트] "파업하면 쟁취한다"선물안긴 현대차

현대차 노사 임단협 합의...민형사 소송도 모두 취하
잇단 파업에 송영길 의원도 "미래가 걱정된다" 우려

  • 기사입력 : 2017년12월20일 10:36
  • 최종수정 : 2017년12월20일 12: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한기진 기자 ] “노동조합 역사 30년 만에 교섭이 해를 ‘처음’으로 넘길 뻔한 사태는 피했다. 연말에 상여금 받지 못하느냐는 조합원들 불만도 해소하고, 통상적인 '상여금 300% 격려금 300만원'수준은 달성 한 거 아니냐….”

전날(19일) 전격적으로 타결된 현대차의 2017년 임금단체협상에 대해 전 노조집행부 간부는 나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회사로부터 받아낼 것은 다 받아냈다는 것이다. 이날 노사는 기본급 5만8000원 인상, 성과금과 격려금 300%+280만원에 합의했다. 통상적인 수준. 그러나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 3조258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9% 급감했고 영업이익률이 5.2%로 역대 최저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노조는 희생없이 전리품을 쟁취한 셈이다.

노조집행부는 또다른 승전보를 조합원에 알렸다. 임금인상안과 별개로 파업손실에 책임을 묻지 않은 '이면합의'를 도출한 것.  2013년 이후 처음으로 노조원에 대한 고소고발 손해배상가압류가 모두 철회된다.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코나 생산라인을 쇠사슬로 묶어 가동을 중단시켜 사측에서 제기했던 형사고소(1건 4명)와 파업관련 민사소송(3건 6명), 가압류(2건 4명) 등을 모두 취하하기로 합의했다. 

현대차 노조의 진정한 승리는 임금인상과 고소고발 취하가 아니다. '파업을 하면 뭐든지 얻을 수 있다'라는 믿음을 노조원들에게 다시한번 확인시켜 준 것이다. 집단행동에 나서면 결국 '가진 게 많은 사측이 양보할 것'이라는 집단최면을 조합원들에게 걸었다. 이것이야말로 현대차의 미래를 어둡게 보게하는 점이다. 

현대차의 미래가 순탄치 않다는 점은 사실 알만한 사람은 다안다. 친노동 정부를 표방하는 집권여당에서도 현대차의 미래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올 정도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북경현대차 충칭공장을 방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과 임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현대차 중국 충칭공장 방문을 수행한후 “국내 자동차 산업 미래가 걱정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송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중경(충칭) 현대자동차 노동자 평균 나이 26세(울산공장 46세), 월급 94만원(울산 800만원), 생산성 160(울산 100기준). 품질은 더 좋다고 한다”고 썼다. 오죽하면 노동계와 가장 인연이 깊고, 최저임금 인상 등 친노동정책에 주도하는 여권 핵심인사가 이런 말을 할까.

매년 노조가 경영상황을 무시하고 파업에 나선다면 현대차의 주행은 보장받기 힘들다.  노조가 파업을 관행처럼 한다면 중국과 미국시장의 부진을 만회하기 쉽지 않다. 국내시장에서도 값싸고 성능좋은 수입차들이 현대차를 밀어내는 것은 순식간이다.

우광호 김&장 법률사무소 박사는 “닛산 일본 자동차에 방문하니 단체교섭을 3일안에 끝내더라. 기업이 잘돼야 근로자도 행복하다는 공감대로 사전교섭을 충분히 한다”고 주문한다.

충칭공장에서 만들면 현대차이고 제네시스이다. 더 비싼 돈을 주고 울산공장 현대차를 사야 하는 지 소비자로서 분통이 터진다.

[뉴스핌 Newspim] 한기진 기자 (hkj77@hanmail.net)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