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사냥꾼들이 몰려온다' 글로벌 IT기업 AI 인재 산실 중국에 눈독

중국 AI 육성 기조 속 핵심 인재 증가
글로벌 기업 중국 인재 유치 경쟁 고조

  • 기사입력 : 2017년12월19일 16:52
  • 최종수정 : 2017년12월20일 0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세원 기자] 바야흐로 인공지능(AI)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 혁명 시대가 도래했다. AI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글로벌 첨단 기업의 움직임이 빨라진 가운데, AI의 핵심 역량인 고급 인재 확보 경쟁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중국은 정부 차원의 육성 정책을 바탕으로 AI 인재 강국으로 부상하며 글로벌 시장 수요를 충족시키고 있다.

◆ 'AI 인재난' 속 중국 인재 유치 경쟁 고조

AI가 세계 산업 판도를 바꿀 유망 산업으로 부상하고 있지만 AI 인재 부족 현상은 여전하다. 최근 텅쉰옌주위안(滕訊研究院, 텐센트 연구원)이 발표한 ‘2017년 AI 인재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AI 인재는 30만여명에 불과하다. 이 중 연구분야 인재는 10만여명, 산업비즈니스 분야 인재는 20만여명을 기록했다.

이러한 가운데 중국은 당국의 전폭적인 지원과 AI 육성 정책을 바탕으로 ‘글로벌 AI 인재 신흥국’으로 부상하고 있다. AI 인재 양성의 핵심인 AI 연구 기관 역량 및 기업 경쟁력이 높아지면서 전세계 중국 AI 인재 비중은 갈수록 증가하는 모양새다.

중국 AI 인재를 잡기 위한 글로벌 IT 기업의 '총성 없는 경쟁'은 이미 시작됐다. 최근 구글은 베이징(北京)에 AI 차이나센터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앞서 구글은 베이징과 상하이에 AI 중국 연구팀 개설 계획을 발표하고 머신러닝 등 AI 핵심 분야 중국계 연구원ㆍ수석엔지니어 모집에 나선 바 있다. 

글로벌 유수 AI 전문가의 출신 대학을 보면 AI 분야 중국의 달라진 위상을 느낄 수 있다. 텐센트연구원이 발표한 ‘2017년 AI 인재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몇 년간 중국 대학 출신 AI 기업 창업인이 눈에 띄게 늘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유수 AI 기업 창업인 중 스탠포드, MIT 등 미국 대학 출신이 여전히 상당 수를 차지한 가운데, 베이징(北京)대학, 칭화(清華)대학, 자오퉁(交通, 교통)대학 등 중국 명문 대학 출신이 크게 증가했다. 그 외에도 베이징항쿵항톈(北京航空航天, 베이징항공항천)대학, 저장(浙江, 절강)대학, 화중커지(華中科技, 화중과기)대학 등 유수 중국 대학이 AI 역량을 강화하며 우수 인재를 배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중국 AI 창업 열풍 속 인재 유입 가속화 

중국은 인재 양성만큼이나 AI 인재 유치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각각 1400여명, 1000여명의 AI 고급 인재를 확보하며 명실상부 AI 선두 기업으로 나선 가운데, 텐센트, 바이두 등 중국 IT 기업도 상당수 글로벌 AI 인재를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에서 일하고 있는 AI 고급 인재 수는 400여명으로 구글이나 마이크로소프트에 비하면 절반 수준이지만, 페이스북(300여명) 보다는 100여명 많다.

중국 내 AI 열풍으로 관련 스타트업이 급증하면서 AI 인재 유입도 빨라지고 있다. 텐센트연구원에 따르면 2017년 전세계 AI 스타트업 기업은 2617개로 추정된다. 이중 중국계 스타트업은 591개로 미국(1078개)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중국 AI 스타트업 인력 규모는 4만여명이다.

중국 유력 매체 텅쉰차이징(滕訊材經, 텐센트재경)는 현지 업계 전문가 인터뷰를 인용, “글로벌 주요 IT 기업에서 일하고 있는 AI 고급 인재 국적을 살펴보면, 중국이 32%로 미국(26%)보다도 많다”며 ”중국 당국의 AI 산업 육성 정책 속 우수 고급 인재가 많이 배출되면서 이들을 잡기 위한 글로벌 기업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의 AI 인재 육성 정책이 가시화되면서 향후 보다 많은 AI 인재가 글로벌 시장 수요를 충족시켜 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지 매체 텐센트재경은 “중국이 AI를 국가 핵심 산업으로 지정하고 전폭적인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며 "향후 보다 많은 AI 고급 인재가 배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은 2017년 7월 ‘차세대 AI 육성 계획’을 발표하고 향후 세 단계에 걸쳐 글로벌 AI 강국으로 부상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뿐만 아니라 2030년까지 AI 학술ㆍ기술 역량 및 산업 응용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글로벌 AI 혁신 국가로 부상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뉴스핌 Newspim] 황세원 기자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