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평창 롱패딩에 새 몇마리 털이 들어가는지 아세요?

오리·거위·앙고라토끼, 산채로 털뽑혀
동물 학대 논란으로 新소재 선호 현상
털갈이 때 채취·대체재 사용업체 증가

  • 기사입력 : 2017년12월04일 14:00
  • 최종수정 : 2017년12월04일 18: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심하늬 기자] "와 저게 다 몇 마리야?" 직장인 전민지씨(28)는 최근 '평창 롱패딩'을 사려고 줄 선 사람들을 보며 고통받는 거위를 떠올렸다. '한 벌에 15~25마리의 털이 들어가니, 3만 벌이면 45~75만 마리.'

최근 패딩 제작 과정의 동물 학대 요소를 알게된 전씨는 동물의 털을 사용하지 않은 신소재 패딩을 사기로 했다.

지난 22일 오전 7시경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지하연결통로에 평창롱패딩을 구매하려는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다. [뉴스핌DB]

패딩 제작 과정의 동물 학대 요소를 의식해 비건 패션에 관심을 갖는 이들이 늘고 있다. 비건 패션이란 동물의 가죽이나 털을 사용하지 않고 만든 옷이나 가방 등을 이르는 말. 동물 털 패딩은 가볍고 따뜻해 대체재가 없다는 인식이 일반적이지만 최근에는 프리마로프트, 웰론 등 동물 털을 대체할만한 신소재 패딩이 많이 출시되고 있다.

'모피'를 보며 동물 학대를 연상하는 사람은 많지만, 일반적으로 입는 '패딩'에서 학대받는 동물을 떠올리는 이는 많지 않다. 하지만 오리털이나 거위털을 충전재로 쓰는 대다수 패딩은 동물 학대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동물보호단체 페타(PETA) 등에 따르면 식용·산란용으로 사육되는 오리나 거위는 보통 생후 10주부터 마취도 없이 산 채로 털을 뜯기기 시작한다. 이때의 고통은 사람이 머리카락을 통째로 뽑히는 것과 비슷하다. 다시 털이나면 뽑히고 또 뽑히다 도살당하는데, 털을 뽑히는 고통에 쇼크사하는 오리나 거위도 있다.

산 채로 털 뽑히는 거위의 모습 <사진=PETA 동영상 캡쳐>

모자 장식에 쓰이는 라쿤 털도 마찬가지. 라쿤은 평생 비좁은 철창에 갇혀 살다 숨이 끊기기도 전에 가죽이 벗겨지며 생을 마감한다. 죽은 후에는 털의 윤기가 사라져 상품 가치가 떨어지고, 가죽이 경직돼 벗기기 어렵기 때문이다. 겨울철 니트 등에 쓰이는 앙고라는 살아있는 앙고라 토끼에게서 뽑은 털이다.

겨울철 패딩 한 벌에는 조류 15~25마리의 털이 들어간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롱패딩은 길이가 길어 보통보다 더 많은 털이 들어간다. 제조 과정에서 동물 윤리는 경제 논리에 밀리고 만다.

때문에 비건 패션에 관심을 갖는 이들이 늘고 있다. 직장인 김민수씨(29)는 "거위털 패딩은 도축된 거위의 털로 만드는 줄 알았는데, 살아있는 거위가 털을 뽑히는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며 "이미 산 패딩은 최대한 오래 입고, 새로 사게 된다면 동물의 털이 들어가지 않은 옷으로 구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물 털을 대체할 만한 패딩 소재로는 프리마로프트, 웰론, 신슐레이트 등이 있다.

프리마로프트는 미국 군용으로 개발됐다. 합성 섬유를 이용해 천연 충전재의 '다운볼' 모양을 재현해냈다. 천연 충전재와 달리 젖더라도 단열 효과가 96% 유지되고, 세탁을 해도 쉽게 마르며 형태가 잘 유지된다.

프리마로프트 소재로 만든 패딩. <사진=에이글>

국내 기업인 세은텍스가 특허를 가지고 있는 '웰론' 소재는 오리털 대체재로 개발됐다. 합성 섬유로 만들어 냄새가 적고 알레르기도 적게 유발한다. 조성준 세은텍스 총괄팀장은 "기능, 보온력, 필파워, 벌키(부푸는 정도) 등이 덕다운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단점은 무게. 덕다운 1kg의 기능을 위해서는 웰론 1.2kg 정도가 필요하다. 조성준 팀장은 "최근 관련 문의가 많이 늘었다"고 전했다.

동물 윤리를 지키며 천연 충전재를 채취한 회사도 있다. 미국 의류업체 '파타고니아'는 새가 털갈이 중일 때 모은 털이나 도축된 새의 털만 사용한다. 살아있는 조류에게서 억지로 뽑은 털은 안 쓴다. 파타고니아는 시즌마다 제품을 생산할 때 유통과정 추적 조사를 실시한다.

동물보호단체 등 전문가들은 소비자의 인식이 바뀌어야 신소재 연구 등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궁극적으로 동물 학대도 줄 것이라고 말한다. 동물보호단체 '동물을 위한 행동'의 한 활동가는 "조류의 털로 만든 패딩이 많이 생산되고 인기를 끄는 것은 수요의 문제이므로 제조사나 기업을 비판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사회 전반의 인식이 변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심하늬 기자 (merongy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