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산업

KT, 움직이는 ‘AI 기가지니’ 공개...50만명 초읽기

국내 유일 LTE AI 스피커, 지능형 대화 차별화
연내 50만 가입자 달성 목표, 글로벌 진출 검토

  • 기사입력 : 2017년11월23일 11:16
  • 최종수정 : 2017년11월23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정광연 기자] KT(회장 황창규)가 30만 가입자를 돌파한 인공지능(AI) 서비스 ‘기가지니’ 업그레이드에 나섰다. 국내 유일 LTE 기반 AI 스피커 출시를 비롯해 맞춤형 서비스를 대거 선보였다. KT의 신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AI 영역을 강화해 새로운 수익원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KT는 23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가지니 패밀리’ 공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내 유일 LTE 기반 AI 스피커 ‘기가지니 LTE’ 등을 선보였다.

기가지니 LTE는 기존 기가지니와 마찬가지로 하만카돈 스피커가 탑재돼 고품질의 음질을 제공한다. 또한 지니뮤직·뉴스브리핑·라디오와 같은 ‘미디어 서비스’, 감성대화·생활정보조회·지식검색 등 ‘대화형 비서 서비스’, 도어락·안전밸브·가전기기 제어와 같은 ‘홈 IoT 기능’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LTE라우터 기능을 갖춰 출장, 야외활동에서 무선 인터넷을 쓸 수 있다. 텀블러와 비슷한 크기(7x7x17cm)로 휴대성이 뛰어나며 블랙 컬러 원통형의 깔끔한 디자인이다. 배터리용량은 국내 출시된 AI 스피커 중 가장 큰 4100mAh로 오디오 재생 기준으로 최대 8시간 연속 이용 가능하다.

출시 가격은 26만4000원이지만 LTE 데이터 요금제로 제공되는 공시지원금을 감안하면 실 구매가는 5만9000원~9만8000원이다. KT는 올해 연말까지 구매하는 이용자에게는 전용 케이스와 지니뮤직 이용권을 증정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함께 공개된 ‘기가지니 버디’와 ‘기가지니 키즈워치’도 눈길을 끈다.

내년 1월 중 출시 예정인 기가지니 버디는 역시 하만카돈 스피커를 탑재해 프리미엄 음질을 자랑한다. 고도화된 지능형대화 기술과 함께 음악, 뉴스, 알람, 음성대화 등 비서기능이 제공된다. 특히 기가지니와 연동 시 TV 및 지니 뮤직 제어, 홈IoT 제어가 가능해 내방에서도 편리하게 집안 곳곳을 제어할 수 있다.

내년 1~2월 중 출시 예정인 기가지니 키즈워치는 호기심이 왕성한 아이들에게 적합하도록 음성명령으로 정보검색을 할 수 있으며 지능형 대화까지 지원한다. 음성통화, 짧은 메시지 송수신, 카메라 등 유용한 기능과 함께 어린이 안전을 위해 상황 알림, 긴급 통화, 무전톡 등 부가 서비스를 추가할 예정이다.

올해 1월 말 공식 출시된 기가지니는 지속적인 업그레이드와 신규 지능 추가를 진행중이다. 음성인식, 대화기술 등을 더욱 고도화해 출시 10개월 만에 가입자 40만에 근접했다. KT는 이번 기가지니 LTE로 연말까지 가입자 50만을 기대하고 있다.

임헌문 Mass총괄사장은 “기가지니는 KT가 추구하는 사람을 위한 혁신기술을 담고 있다”며, “기가지니 LTE와 같은 후속 서비스를 통해 인공지능을 생활의 한 부분으로 자리잡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파트너사와 협업해 인공지능 생태계를 구축하고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정광연 기자>

[뉴스핌 Newspim] 정광연 기자(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