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

[아시아증시] 일본 반도체 하락 vs. 중국 은행 강세

  • 기사입력 : 2017년11월20일 16:59
  • 최종수정 : 2017년11월20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성수 기자] 20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일본과 대만 증시는 하락한 반면 중국 증시는 상승했다. 홍콩 증시는 소폭 올랐으나 H지수는 하락했다.

일본 증시는 반도체 관련주가 하락하면서 3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거래일 종가보다 0.60% 내린 2만2261.76엔에 마감했다. 토픽스(TOPIX)는 전거래일 종가대비 0.23% 하락한 1759.65엔에 마쳤다.

20일 닛케이지수 추이 <사진=블룸버그>

종목 중에서는 반도체 관련주와 금융주가 하락했다. 도쿄일렉트론이 2% 내렸고, 아드반테스트는 2.8% 떨어졌다. 노무라홀딩스와 미쓰비시 UFJ 파이낸셜 그룹은 각각 1.2%와 1.1% 하락했다.

지난달 일본이 5개월째 무역 흑자를 기록했으나, 수출입 증가세가 예상보다는 완만해 흑자 규모가 기대치에 못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재무성에 따르면 10월 일본의 수출액은 1년 전 같은 달보다 14.0% 증가한 6조6931억엔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증가율은 경제 전문가 예상치 15.8%를 밑돈 것으로 지난 9월(14.1% 증가)보다 완만한 수준이다. 같은 달 수입액은 6조4077억엔으로 18.9% 늘어나, 역시 전문가 예상치(20.2% 증가)를 하회했다.

대만 증시도 주요 기술주들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거래일 종가보다 0.35% 내린 1만664.55포인트에 마감했다. 시가총액 1위 TSMC는 1.24% 내렸고 2위인 혼하이정밀은 1.42% 떨어졌다.

반면 중국 증시는 은행주 상승에 힘입어 5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상하이종합주가지수는 전거래일 종가보다 0.28% 오른 3392.40포인트에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1.28% 상승한 1만1437.55포인트에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CSI300지수는 0.56% 오른 4143.83포인트에 마쳤다.

인민은행 등 중국 금융 당국은 지난주에 모든 형태의 시중 금융 기관의 자산 관리 상품에 통일적인 규제와 레버리지 상한을 설정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장기적으로 중국 금융시장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인식돼 금융주에 호재가 됐다. 초상은행과 중신은행은 3.91%, 2.28% 상승했다.

홍콩 증시는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홍콩 항셍지수는 오후 4시49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0.21% 상승한 2만9260.45포인트에 거래되고 있다. 중국 기업지수인 H지수는 0.42% 내린 1만1560.39포인트에 거래 중이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