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문화 > 문화일반

뮤지컬 '그 여름 동물원', 동물원과 故김광석 이야기로 피어날 '회복'의 멜로디(종합)

  • 기사입력 : 2017년10월24일 17:11
  • 최종수정 : 2017년10월25일 08: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양진영 기자] 뮤지컬 '그 여름 동물원'이 한층 탄탄해진 캐스트를 앞세웠다. 그룹 동물원의 청춘을 담아낼 이 뮤지컬에서는 그들의 명곡들로 시대의 화두인 '회복'을 노래한다. 

2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위메프 본사 1층에서는 뮤지컬 '그 여름 동물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기영 음악감독과 이세준, 홍경민, 윤희석,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는 주요 캐스트들이 동물원의 명곡을 직접 라이브로 선보였다. '혜화동', '변해가네'를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합주한 그 친구 역 조복래, 박기영 역 김유하, 박경찬 역 최신권 역, 유준열 역 최성욱, 김창기 역 임진욱은 환상의 호흡을 과시했다. 따뜻한 감성을 전하는 멜로디와 순간 순간 역동적인 무대매너는 본 공연에 기대를 더하기 충분했다.

그 친구 역의 또 다른 캐스트 홍경민, 김창기 역 윤희석, 유준열 역 유제윤은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와 '거리에서'를 열창하며 또 다른 느낌의 동물원을 만들어냈다. 최승열과 이세준, 방재호, 병헌의 동물원은 역시 또 다른 따뜻하면서도 남성적인 매력이 가득했다.

특별히 창기 역의 이세준은 "저는 동물원 선배들의 곡을 듣고 음악을 배운 세대고, 그룹 동물원의 멤버가 되는 게 꿈인적이 있었다. 가수 된 다음에 많이 쫓아다니고 리메이크도 했었다. 꿈을 이룬 것 같아 뜻깊은 무대다"라고 이번 시즌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말했다.

초연 때부터 참여한 임진웅 역시 "어렵거나 힘들거나 불편한 분들이 '그 여름 동물원'으로 위로를 받으시길 바란다"고 바람을 얘기했다.

故김광석을 제외하고는 그룹 동물원 멤버들은 현재를 살고 있는 실존 인물들이다. 이세준은 "그분들을 연기하는 부담이랄 건 없고 배우들이 실존 인물보다는 조금 잘생겼다"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박기영 음악감독은 "심지어 연주도 더 잘해"라고 덧붙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어 "극중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이름과 파트만 같다. 무대 위 캐릭터는 실존 인물과는 꽤 많은 차이가 있다. 준열 역의 배우들은 미남인데 실제 준열 형이 거기 한이 있는 분이라 캐스트를 보고 좋아하셨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경찬 역의 병헌(틴탑 엘조)은 "재연 공연을 보기 전까지는 동물원 선생님들 음악을 잘 몰랐다. 이번 공연을 준비하면서 많이 배우고 열심히 하고 있다"고 이번 시즌 합류한 소감을 말했다.

박경찬 연출은 "저번 시즌에는 그리움을 이야기하고 싶었다. 창기가 그리워하는 광석을 생각하면서 연출했고 이번에는 회복이라는 키워드를 내보이고 싶다"면서 "떠난 사람은 떠나갔고 남은 사람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가 중요한 이슈인 것 같다. 세월호도 그랬고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내고, 혹은 가까운 지인들을 떠나보낸 후 허탈감과 상실감을 어떻게 이겨내야 하느냐. 어떻게 가슴에 품고 그 사람을 기억해줘야 하느냐 하는 문제가 화두다"라고 이번 시즌 포인트를 짚었다.

이어 박 연출은 "내 기억속에 맴돌면서 살아가는 사람을 추억하고 그가 되살아나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만들고 있다"고 말했고 "청소년과 청년들에 대한 이슈들은 그저 과거가 아니라 계속해서 되풀이되는 이야기다. 청춘은 늘 아름답고 찬란하고 이름만으로도 빛나지 않나. 잘 담아내는 작품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얘기했다.

故김광석과 함께 했던 그룹 동물원 명곡들과 그들의 청춘의 이야기를 담은 '그 여름 동물원'은 오는 11월 7일부터 한전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홍경민, 최승열, 조복래, 이세준, 이진웅, 윤희석, 방재호, 김류하, 유제윤, 최성욱, 최신권 병헌이 출연한다. 

[뉴스핌 Newspim]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사진=샘컴퍼니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