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재계노트] OCI '포스트 이수영', 불씨는 없나

형제간 독립경영으로 분쟁 불씨 차단…3세 경영능력·지배력 과제 남아

  • 기사입력 : 2017년10월22일 06:50
  • 최종수정 : 2017년10월22일 09: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강혁 기자] 21일 향년 75세를 일기로 별세한 이수영 OCI그룹 회장. 그 이후의 경영권 구도는 어떻게 될까.

22일 재계에 따르면 이 회장의 부고 이후 재계는 고인에 대한 애도와 함께 OCI의 '포스트 이수영'에도 관심을 높이고 있다.

지분정리 등에 대한 이 회장의 유언이 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현재의 경영구도상 이 회장 이후 OCI 경영은 그의 장남인 이우현(50세) 사장에게 이어질 것이란 예상이 높다.

이 사장이 2013년부터 사실상 OCI 경영을 맡아온데다, 이 회장은 생전에 두 동생, 사촌동생의 게열관계 회사와 독립경영 체제를 유지해 왔다.

하지만 이 사장이 이 회장 보유의 OCI 지분을 온전하게 상속받게 될지, 이 회장의 두 동생이 보유하고 있는 OCI 지분이 훗날 분쟁의 불씨가 될 가능성은 없는지 등은 현재로써 예단하기 어렵다는 게 재계의 시선이다.

이 사장의 상속절차 등을 감안하면, 그가 OCI의 최대주주로 지배력을 높이기까지는 적잖은 시일이 걸릴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고(故) 이수영 OCI그룹 회장이 지난 2009년 새 기업이미지(CI) 선포식에서 회사 깃발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올해 상반기 기준, OCI그룹은 OCI와 삼광글라스 등이 소그룹의 지주회사 역할을 수행하는 구조로 지배구조가 형성돼 있다.

이 가운데 OCI는 이 회장이 지분 10.92%(260만4921주)로 최대주주다. 이어 그의 바로 아랫동생인 이복영(70세) 삼광글라스 회장이 5.40%(128만8237주), 그 아랫동생인 이화영(67세) 유니드 회장이 5.43%(129만5198주)를 보유하고 있다.

이런 이 회장 세대와는 달리, OCI 후계자인 이 사장의 지분은 0.50%(12만251주)에 불과하다. 이런 지분구조상 상속절차 등이 마무리된 이후 이 사장보다 이 회장의 두 동생 지분이 더 높거나 비슷하게 유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경영권을 위협할 수준은 아닐수 있지만, 경영간섭은 충분히 가능한 수준인 셈이다.

때문에 분쟁의 불씨 자체가 없다고 볼 문제는 아니라는 재계 일각의 견해도 있다. 특히 업황 문제가 크기는 했지만 이 사장이 OCI 경영을 맡은 2013년 이후 수년간 만족할만한 경영성과를 보이지 못했다는 점은 그의 확고한 경영권에는 부담일 수 있다는 해석이 뒤따른다.

하지만 OCI 내부에서는 그동안 경영구조와 가풍을 고려할때 분쟁의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고 말한다.

예컨대, 이 회장은 생전에 투명경영을 강조하면서 OCI 계열 경영과 삼광글라스 계열, 유니드 계열, 유니온(이건영 회장-이 회장과 사촌지간) 계열의 경영을 각각 완전한 독립경영 체제로 유지했다. OCI는 각 방계계열 회사들과 정보조차 교류하지 않을 정도로 별개의 경영을 했다.

이는 '마지막 개성상인' 이희림 OCI 창업주(2007년 작고)가 이 회장 등 아들들과 조카에게 OCI, 삼광글라스, 유니드, 유니온의 4개 소그룹을 나눠 승계한 이후 지난10년간 철저하게 지켜진 가풍이기도 하다.

한 계열사 관계자는 "이 사장이 OCI 경영전면에 나설 당시에 OCI와 삼광글라스 등 방계계열과의 지분관계는 거의 청산됐다"면서 "대주주 일가의 OCI 지분보유가 아니면 아예 별개의 그룹으로 독립된 상태가 맞고, 대주주 일가의 OCI 지분은 우호지분 성격으로 생각하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한 재계 관계자는 "이 사장이 OCI의 확고한 지배력을 가지기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새로운 도약을 이끌어내는 경영상 능력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견해를 전했다.

OCI그룹은 1959년 동양화학공업으로 출발해 1968년 인천 학익동에 소다회 공장을 세우며 사업을 본격화 했다. 2001년 제철화학의 흡수합병을 통해 동양제철화학으로 상호를 변경했다. 이후 2009년 4월 OCI로 재탄생했다.

OCI는 정밀화학, 무기화학을 주력사업으로 영위하면서, 폴리실리콘 등 태양광 사업에서 공격적인 경영행보를 보이고 있다. 화학산업에 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태양전지 원천 재료인 폴리실리콘 등 태양광 산업의 리딩기업이 되겠다는 포부다.

한편, 이 회장의 빈소는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다. 빈소 조문은 22일부터 가능하다. 오는 25일 오전 8시 영결식 후 경기도 동두천시 소재 예래원 공원묘지에서 영면한다.

 

[뉴스핌 Newspim] 이강혁 기자 / 재계팀장 (i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