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인문학캠프②] “행복은 남한테서 오는 것” 나태주 시인이 청년에게 전하는 메시지

  • 기사입력 : 2017년10월12일 11:05
  • 최종수정 : 2017년10월16일 08: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황유미·이형석·심하늬 기자]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나태주 시인의 '풀꽃'입니다. 2012년 광화문 교보문고 글판에 실려 오고가는 사람들의 마음에 큰 감동과 울림을 준 시로 꼽히고 있습니다.

지난해 교보문고 설문조사에서 25년간의 글판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글 1위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행복' '기쁨' '혼자서' '뒷모습' 등 보편적인 단어와 소재로, 가장 서정적인 시를 만들어낸다는 평가를 받는 나태주 시인을 경북 칠곡에서 열린 '2017 인문학 캠프'에서 만났습니다.

일상에서 행복을 찾아내는 나태주 시인이 이 시대의 청년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무엇일까요?

 

[뉴스핌 Newspim] 글·기획=황유미 기자 (hume@newspim.com)

[뉴스핌 Newspim] 촬영=이형석 기자 (leehs@newspim.com)

[뉴스핌 Newspim] 편집=심하늬 기자 (merongy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