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이번생은 처음이라' 이민기 "성추문 논란, 제 행동에 더욱 신중할 수 있게 노력할 것"

  • 기사입력 : 2017년09월27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9월27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배우 이민기가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뉴스핌=이지은 기자]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민기가 복귀 소감을 밝혔다.

26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임피리얼팰리스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준화 감독, 정소민, 이민기, 이솜, 박병은, 김가은 김민석 등이 참석했다.

이번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집 있는 달팽이가 가장 부러운 홈리스 정소민(윤지호 역)과 현면관 내 집인 하우스푸어 집주인 이민기(남세희 역)가 한 집에 살면서 펼쳐지는 수지타산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이민기는 성추문 사건 이후 3년 만에 복귀한 것에 대해 “우선은 제가 하고 있는 일이 제가 하고 싶은 일, 제 직업이 생각 이상보다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많이 배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 스스로가 제 행동에 대해서 주의 깊게 할 수 있도록 신중할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아울러 이민기는 “이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 작품과 역할을 통해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16부작으로, 오는 10월 9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