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공교육정상화①] ‘신뢰도 하락’ 학생부 개선안 10월말 나온다

교육부 ‘학교생활기록부 신뢰도 개선 연구’
경상대 연구팀 진행...내년 1학기부터 적용
수시 학생부 전형 86%, 신뢰도 회복 급선무

  • 기사입력 : 2017년09월25일 17:00
  • 최종수정 : 2017년09월25일 19: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9월 25일 오후 2시11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황유미 기자] ‘깜깜이 전형’ ‘금수저 전형’이란 비판을 받고 있는 대입 학생부종합전형(학종) 핵심 요소인 ‘학교생활기록부’ 개선 방안이 이르면 오는 10월 말 나온다. 교육분야 국정과제인 학생부 위주 전형 개선도 이를 토대로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교육부에 따르면 경상대 교육학과 주영효 교수 연구팀은 최근 교육부의 ‘학교생활기록부 신뢰도 개선 방안’ 정책 연구를 맡았다.

지난 9월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고등학교 학생들이 자습을 하는 모습 [뉴스핌DB]

주 교수와 류영철 경남교육정보연구원 정책연구위원 등 5명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10월 중순까지 제도개선 방안을 연구한다.

교육부는 해당 연구 결과를 이르면 10월 말 늦어도 11월 초 발표할 방침이다.

연구팀은 교사와 학부모, 학생, 대학 관계자, 관련 전문가 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한 뒤 이를 통해 학생부 기재 항목·내용에 대해 개선 방안을 찾는다.

어떤 항목을 추가하고 제외할 것인지, 학생 평가 기술을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인지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공청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개선안을 발표한다.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개선안은 이르면 내년 1학기부터 교육부 훈령인 ‘학교생활기록 작성 및 관리지침’에 반영될 전망이다.

학생부는 대학입시에서 학과성적 중심의 학생부교과전형은 물론 비교과를 포함하는 학생부종합전형에 있어서 핵심 요소다.

올해 대입 전체 모집인원(34만9776명)에서 수시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도 70.5%보다 3.5%포인트 상승한 74.0%(25만8920명)에 달한다.

학생부교과전형과 학생부종합전형이 포함되는 ‘학생부 위주 전형’ 모집은 수시모집 정원의 86.4%(22만 3712명)를 차지할 정도로 비율이 높다. 학생부의 역할이 클 수밖에 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절대평가, 고교 내신 성취평가제 도입 등이 예고돼 있어 학생부 중요성은 날로 높아질 전망이다.

문제는 학생부 위주 전형이 사교육을 유발하고 대입 공정성을 확보하지 못한다는 비판이 계속 제기됐다는 점이다.

특히 학생부 항목이 많아 수험생과 학부모의 부담을 늘렸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기재 기준이 모호해 학교별로 편차가 심하다는 비판도 있었다.

이에 교육부가 사교육 유발 요소와 기재 방식의 논란을 줄이기 위해 우선 학생부를 손보는 작업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생부 신뢰도 얘기들이 워낙 많이 나와 진행된 연구”라며 “학생부로 인해 발생했던 여러 부작용들을 정비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황유미 기자 (hu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