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이낙연 "'코리아패싱' 있을 수 없어…전술핵 배치 고려 안해"

12일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답변
"군사적 옵션도 한국 동의 없이 이뤄질 수 없어"

  • 기사입력 : 2017년09월12일 15:26
  • 최종수정 : 2017년09월12일 15: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윤애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코리아패싱은 있지도 않고 있을 수도 없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안보·통일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야권의 코리아패싱 우려에 대해 "안보 당국의 여러 채널이 미국 상대역들과 미국 기준으로 자정 넘은 시간까지 통화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총리는 "국제사회의 대북 조치가 한국과 공조하지 않고는 효과를 낼 수 없다는 점에서 코리아패싱은 있을 수 없다"며 "군사적 옵션도 한국 동의 없이는 이뤄질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보수야당 등 일각에서 제기하는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총리는 "미국이 전 세계에 배치된 전술핵을 차츰 줄이는 상황"이라면서 "(한반도에) 전술핵이 배치된다면 비핵화 원칙이 무너지며 한국이 세계의 경제제재를 감당할 수 있는지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고 우려했다.

[뉴스핌 Newspim] 이윤애 기자(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