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포토]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판사를 진보·보수로 구분하는 것은 의미 없다”

  • 기사입력 : 2017년09월12일 11:39
  • 최종수정 : 2017년09월12일 11: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조동석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판사의 임무와 역할을 고려할 때 판사를 이념적인 잣대인 진보와 보수로 양분해 구분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을 뿐 아니라 적절하지도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저 역시 판사로서 다양한 사건들을 마주하면서 개인의 기본권 보장과 소수자 보호라는 사법의 본질적인 사명에 충실했을 뿐 이념적으로나 정치적으로 편향된 생각을 가져본 적은 전혀 없다. 오히려 항상 공정한 입장을 유지하고 매사에 균형감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12일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핌 Newspim] 조동석 기자 (dsch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