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한·미·일' 스마트폰 전쟁 ...'저가폰 '소니, 다크호스

삼성·LG·애플 3파전에 저가 앞세운 소니 가세

  • 기사입력 : 2017년09월12일 14:10
  • 최종수정 : 2017년09월12일 14: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뉴스핌=황세준 기자 ] 올 가을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삼성과 LG(한국), 애플(미국) 3파전에 저가를 앞세운 소니(일본)가 가세하는 구도를 형성한다. 

12일 삼성전자는 서울 서초사옥에서 갤럭시 노트8 국내 소개 행사를 열었다. 제품 정식 출시(21일)을 약 열흘 앞두고 가진 이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에게 의미있는 혁신'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이 제품은 처음으로 ‘라이브 메시지’ 기능을 탑재했다. 소비자들은 직접 움직이는 이미지를 제작해 메시지로 공유할 수 있다.  노트만의 특징인 S펜은 번역기 역할도 한다. 단어뿐 아니라 문장 번역이 가능하며 금액, 길이, 무게 등 단위 변환도 수행한다.

삼성전자가 12일 오전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갤럭시노트8'을 선보이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카메라는 소비자가 원하는만큼 배경흐림 강도를 조절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 한번의 촬영으로 풍경과 인물 사진을 모두 찍을 수 있는 ‘듀얼 캡처’ 기능을 탑재했다. 화면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 중 가장 큰 6.3형(160.5mm)이다.

같은 시각 소니도 신제품 엑스페리아 XZ1을 이날부터 18일까지 예약판매한다고 발표하며 정면 승부에 나섰다. 정식 출시일은 20일이고 출고가격은 소니스토어 기준 79만9000원이다. 사전 예약자에게는 고음질 소음제거 이어폰 등을 사은품으로 준다.

엑스페리아 XZ1은 최근 스마트폰의 트렌드인 듀얼카메라를 장착하지 않았다. 대신 슬로우 모션 영상 촬영과 재생을 지원하는 '모션 아이 카메라'를 적용했다. 또 업계 최초로 구글의 최신 모바일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 8.0을 탑재했다.

여기에 카메라를 통한 3D 스캔 기능, 스트리밍 음원이나 MP3 음원을 고해상도 오디오(HRA)로 품질 향상하는 기능, 최대 98%까지 주변 소음을 제거하는 기능 등을 더했다. 정면상〮하 두 개의 스테레오 스피커도 장착했다.

삼성전자가 12일 오전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갤럭시노트8'을 선보이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두뇌인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는 퀄컴의 최신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35다. 램 용량은 4GB고 내부 저장용량은 64GB다.

LG전자도 V30 출격을 예고한 상태다. V30 가격은 64GB 모델 94만9300원, 128GB 모델 99만8800원이다. 14일부터 얘약판매 후 21일 정식 출시한다.

V30은 퀄컴의 최신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인 스냅드래곤 835를 장착했다. G6보다 한세대 진보한 반도체 칩셋이다. 디스플레이는 6인치 OLED '풀비전'으로 G6(5.7인치 LCD)보다 높은 사양이다. 카메라에는 스마트폰 최초로 유리 재질의 F1.6 렌즈를 장착했다.

예약 구매고객에게는 구글의 가상현실 헤드셋인을 1000원에 제공하고 분실파손 보험료 지원, LG 렌탈 제품 할인, 10만 원 상당의 비트 피버(Beat Feaver) 게임 쿠폰 등을 제공한다.

이런 가우네 애플이 13일 새벽 2시(한국시간) 아이폰 신제품을 공개한다. 10주년 기념폰인 '아이폰 X'의 경우 PC 한대에 맞먹는 1000달러대 가격이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신제품은 애플 스마트폰 최초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다. 사용자 얼굴을 인식해 화면 잠금을 해제하는 3D 안면 인식 기능도 새롭게 선보일 것으로 전해졌다. 운영체제 역시 새로운 iOS11을 탑재한다.

관련업계는 각사의 스마트폰 신제품 스펙이 비슷한 가운데 얼마나 '충성고객'을 확보할 수 있는지에 성패가 달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폰의 사양이 전체적으로 상향 평준화되고 완성도도 높아지고 있다"며 "가격, 사은품 등 실질적 혜택을 보고 비교해서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의 고민이 어느때보다 깊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 올레스퀘어에서 고객들이 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V30'을 체험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