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금융

카카오뱅크 한달, 저축은행은 초조하다

예금금리 높이고 대출금리 낮추고 특판 내놓고
대출총량규제·광고규제가시화 등 영업환경 악화

  • 기사입력 : 2017년08월28일 16:43
  • 최종수정 : 2017년08월28일 1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은빈 기자] “어려운 상황인데 저쪽(인터넷전문은행)도 있으니까 막막하죠.”

카카오뱅크가 출범한지 한 달, 저축은행의 시름은 깊어가고 있다. 영업환경은 악화일로를 걷는데 중금리시장에서 인터넷은행의 기세가 거세기 때문이다. 카카오뱅크 출범 당시 “우리와 경쟁관계가 아니다”라고 장담하던 저축은행의 모습은 자취를 감췄다.

<사진=뉴시스>

28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저축은행들의 평균 예금금리(12개월) 금리는 연 2.26%였다. 카카오뱅크가 출범한 7월 26일 당시 연 2.19%에 비해 0.07%포인트가 올랐다.

예금 특판 상품도 속속 내놓고 있다. JT친애저축은행은 지난 25일부터 연 2.5% 금리의 정기예금 특판을 시작했다. 12개월 이상 만기 상품 대상으로, 기존 12개월 만기 상품 금리보다 0.2%포인트 인상됐다.

JT친애저축은행 관계자는 “대면채널 가입 기준 업계 최고수준이며, 케이뱅크나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은행보다도 높다”고 설명했다.

저축은행이 인터넷전문은행에 고객을 뺏기지 않기 위해 총력을 펼치는 것으로 분석한다. 한 제2금융 관계자는 “저축은행업계가 법정최고금리 규제에 인터넷전문은행의 등장 등으로 위기감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카카오뱅크 출범 당시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인터넷전문은행의 경쟁상대는 제2금융이 아니라 시중은행”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표출한 바 있다. 하지만 한 달이 지난 지금, 저축은행의 긴장감은 곳곳에서 나타난다.

평균대출금리도 내려가는 추세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6월 저축은행의 대출금리는 연 10.57%였다. 이는 3년 2개월새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민환 인하대 글로벌금융학과 교수는 “인터넷전문은행이 말하는 중금리 시장이 상호금융업계의 고객층인 3~6등급을 대상으로 하는 거라면, 저축은행 역시 해당 고객층을 잡기 위해 금리를 낮출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인터넷전문은행의 가세로 경쟁구도가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저축은행이 이같은 인터넷전문은행의 기세를 막아내기엔 영업환경이 좋지 않다는 점이다. 내년부터 법정최고금리가 연 24%로 내려가는데다, 지난 6월부터 고금리 대출(금리 연 20%이상)에 대해서는 추가 충담금 적립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중금리 대출시장 자체도 가계대출 총량규제에 발목이 묶이면서 저축은행을 답답하게 하고 있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중금리는 당국이 추진하는 사업인데 중금리에 한해서만이라도 총량규제를 풀어줬으면 좋겠다”면서 “저축은행 신용대출이 전체 가계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적지 않냐”고 하소연했다.

여기에 최근 금융당국이 대부업체에 대한 TV광고규제에 팔을 걷어붙인 점도 마음을 무겁게 한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건전성을 강화하고 이런 측면에서 정부의 입장을 이해하지만, 금융기관도 먹고 살 수 있도록 해줘야 하지 않겠냐”라면서 “어려운 상황인건 분명하다”라고 전했다.  

[뉴스핌Newspim] 김은빈 기자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