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브이아이피' 장동건 "이종석 짓밟는 장면…팬 의식돼 마음고생" 너스레

  • 기사입력 : 2017년08월17일 09:30
  • 최종수정 : 2017년08월17일 14: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배우 장동건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V.I.P)’ 시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뉴스핌=장주연 기자] 배우 장동건과 박휘순이 이종석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아이파크몰CGV에서는 영화 ‘V.I.P(브이아이피)’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기자간담회에는 메가폰을 잡은 박훈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장동건, 김명민, 박희순, 이종석이 참석, 작품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장동건은 극중 이종석을 구둣발로 짓밟는 장면을 두고 “그 장면을 처음 만났을 때 찍었다. 서먹서먹할 때였는데 만나자마자 얼굴을 그렇게 짓밟아야 했다. 재혁(장동건)이 참았던 걸 표출하는 장면이라 살살할 수도 없어서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 맞는 게 편할 정도였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종석 팬들이 의식되지 않았느냐고 묻자 장동건은 “의식됐다. 그래서 그 이후로 이종석 씨에게 더 많이 잘해주고 그랬다”고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배우 이종석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V.I.P)’ 시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이에 이종석은 “장동건 선배가 조심스러워하는 게 느껴졌다. 저를 신경 써주는 게 느껴져서 제가 더 감사했다. 그랬더니 감독님이 김명민 선배는 다를 거라고 겁을 줬다. 근데 생각보다 괜찮았다. 많이 거칠지 않았다. 참을 수 있을 정도였다. 하지만 박희순 선배한테 머리채를 잡히는 신은 조금 아팠다”고 털어놨다.

예상치 못한 이종석의 폭로에 당황한 박희순은 “이종석 팬에게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응수해 또 한 번 장내를 폭소케 했다.

한편 ‘브이아이피’는 오는 24일에 개봉한다.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