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2021학년도 수능①] 절대평가 확대 도입...교육계·중3학생 “어떡해”

중3·학부모 "학생부 스트레스 더 커질 듯...수능변별력 저하 대안도 없어"
교총 "지금부터라도 충분한 교육현장 의견 수렴해 국민적 합의 거쳐야"
전교조 "1·2안 모두 학교교육 왜곡 해결 못해...전과목 5등급제로"

  • 기사입력 : 2017년08월10일 18:08
  • 최종수정 : 2017년08월10일 18: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규희 기자] 10일 발표된 2021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에 교육계가 우려를 숨기지 않고 있다. 학생과 학부모들은 수능 변별력 약화로 인한 입시 불안을 호소했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이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룸에서 현재 중학교 3학년생들이 치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발표하고 있다. 교육부는 개편 시안에 대해 공청회를 연 뒤, 오는 31일 최종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뉴시스]

교육부는 이날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을 발표한 가운데 ‘수능 절대평가’와 관련해 2가지 안을 제시했다.

이미 절대평가 도입이 결정된 한국사와 영어 과목에 통합사회·과학과 제2외국어 과목을 추가해 총 4과목에 절대평가를 도입하는 1안과 국어, 수학, 탐구까지 포함해 전과목 절대평가 도입하는 2안이다. 이후 학생과 학부모, 학교 등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이달말 최종안을 발표한다.

이번 개편 시안이 적용되는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은 다소 혼란을 겪고 있다. 노원구 소재 중학교 3학년 김모(16)양은 “결국 학생부가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중학교 3년 내내 내신 관리에 시달렸는데 고등학교 가서도 내신 때문에 골머리를 앓아야 된다”며 “오히려 스트레스가 더 커질 것 같다”고 호소했다.

중3 학부모 최모(45)씨는 “절대평가 과목이 늘어나게 되면서 수능 변별력이 줄어들게 됐다. 그러면 대학들은 우수 학생을 가려내기 위해 전형을 새롭게 바꿀텐데 교육부는 그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지 않았다”며 “불안감이 더 커져서 어떻게 입시를 준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교육단체들도 현행 수능 체제의 문제점을 해결하려는 시도는 환영하지만 이번 발표에 대해 아쉬움과 우려를 표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그동안 수능 개편 방안에 대해 교육현장은 물론 국민들이 조속한 방안 제시를 요구해온 점을 감안할 때 다소 늦은 감이 있다”며 “지금부터라도 충분한 교육현장의 의견수렴과 국민적 합의를 거쳐 개편방안을 확정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교총은 확정안 발표까지 정부 시안에 대해 심도있는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 밝히며 이번 발표안에 대한 언급은 피했다. 다만 앞서 교육부에 선택과목인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을 제외한 공통과목에 한정해 절대평가 전환을 제안한 바 있어 1안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교총은 ▲전국 고등학교 교원 대상으로 대규모 인식조사를 실시하고 ▲현장교원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내부 자체 수능개편 임시 조직(T/F)을 신속히 가동해 전문적인 분석과 연구를 진행한다. 또 ▲교육부의 4차례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도 종합해 교육부의 개편 방안이 최종 발표되기 전 교총의 입장을 다시 한번 정리·발표할 계획이다.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막바지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교육부 시안에 아쉬움을 표했다. 우선 국·수·탐구를 제외한 나머지 과목에만 절대평가를 도입하는 1안은 “수능으로 인한 학교교육 왜곡을 전혀 해결하지 못하고 오히려 풍선효과로 인해 상대평가 과목들에 쏠림현상이 나타날 것”이라 분석했다.

아울러 전과목 절대평가인 2안은 긍정적이긴 하지만 “9등급제로는 절대평가의 의미를 제대로 살릴 수 없다”며 “수능 준비 중심 교육을 지속시키면서 변별력 시비만 불러올 가능성이 높다”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수능 중심 교육에서 벗어나기 위해 수능 전 과목 5등급 절대평가 제도 도입을 제안했다. ▲통합사회·과학은 과정평가 중심의 학교 평가로 대체하고 ▲탐구 과목은 사탐과 과탐을 최소 2+1 이상으로 편제해 문·이과 균형을 추구 ▲수학 가·나형 폐지 ▲수능 자격고사화 전환, 논·서술형 출제 등 차기 수능 개혁 과제를 명확히 제시해 교육 현장에 혼란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핌 Newspim] 김규희 기자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