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한·일 외교장관회담, '위안부 합의' 입장차 재확인…"소통하며 풀자"

고노 타로 "합의 이행 중요" vs 강경화 "국민 대다수 받아들이지 못해"
공고한 대북 공조 유지…한일 정상 간 상호 방문 조속 추진

  • 기사입력 : 2017년08월08일 00:30
  • 최종수정 : 2017년08월08일 00: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정경환 기자] 한·일 외교장관 간 첫 만남이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입장차만 확인하고 끝났다. 고노 타로 일본 외무대신이 합의 이행을 촉구한 반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국 국민 대다수가 합의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켰다.

강 장관과 고노 대신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필리핀에서 7일 양자 회담을 열었다.

회담에서 고노 대신은 2015년 말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에 대해 "합의 이행은 중요하다"며 일본 정부의 입장을 전했다.

이에 강 장관은 "우리 국민 대다수가 그 합의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하며, 장관 직속의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를 출범시킨 취지 및 의미를 설명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 중인 강경화 외교장관(가운데)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서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양 장관은 또한, 이번 회담에서 한·일 관계 및 북핵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강 장관은 회담 모두에 고노 대신이 지난 3일 일본 정부 내각개편에서 외무대신에 취임한 것을 다시 한 번 축하하고, "한일 간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이를 잘 관리하면서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함께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고노 대신은 양국 정상이 이날 통화에서도 확인한 바와 같이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자고 했다.

고노 대신이 "셔틀외교 복원에 양국 정상이 합의한 만큼 문재인 대통령의 조속한 방일을 기대한다"고 하자, 강 장관은 "상호 편리한 시기에 양국 정상 간 상호 방문을 추진해 나가자" 답했다.

고노 대신이 강 장관의 방일을 초청한 것에 대해서는 양 장관이 외교장관 간 상호 방문을 실무 차원에서 계속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 양 장관은 연내 한·일·중 정상회의 조기 개최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강 장관과 고노 장관은 이날 한일 정상 통화 및 이번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 계기 한·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통해 양국 및 3국 간 공고한 대북공조를 재확인한 것을 평가하고, 지난 5일 신규 안보리 결의 채택을 환영했다. 동시에 실효적인 대북제재를 포함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조속히 이끌어 낼 수 있도록 계속해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강 장관은 이번 ARF 등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 계기에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에서의 공고한 평화 구축을 위한 우리 정부의 비전과 정책기조에 대해 다수 회원국들의 명시적 지지가 있었음을 상기하면서, 이러한 노력이 국제공조를 통한 북한 비핵화 견인 노력과 선순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양 장관은 문화 및 인적 교류 등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으며, 특히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2020 도쿄 하계올림픽 계기 인적 교류 활성화를 위해 관심을 갖고 협력해 나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회담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이뤄진 첫 번째 한·일 외교장관회담이다"면서 "양 장관은 진지하고 충실한 의견교환을 가졌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계기에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