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나우앤퓨처

[스타트업] 중국판 '지식인', 지식공유플랫폼 즈후(知乎)

정보홍수와 무관한 짭짤한 지식장사
전직 IT기자 저비용에 질문 답변기능 강화
온라인 강연,유료 컨설팅 수익원 다각화

  • 기사입력 : 2017년08월07일 16:42
  • 최종수정 : 2017년08월08일 11: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13일 오후 3시03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동현기자]중국판 ‘네이버 지식인’ 즈후(知乎)가 획기적인 지식공유 서비스를 선보이며 중국 지식경제의 혁신 모델로 부상하고 있다.

즈후는 중국 최초의 지식공유 플랫폼으로서 미국의 지식공유사이트 ‘Quora’를 벤치마킹해 2011년 설립됐다. 이 업체는 설립 초창기 문답형 지식공유 서비스로 사업을 시작했다. 그 후 온라인강연, 유료 컨설팅,전자책 서점 등 다양한 지식 콘텐츠 서비스로 사업을 확대하며 빠른 속도로 회원을 늘려가고 있다.현재 약 8000만 회원을 확보한 즈후는 매일 방문하는 활성이용자 수만 해도 2200만명에 달한다.

이같은 성장 잠재력을 바탕으로 즈후는 2017년 1월 텐센트 및 일본계 투자기관으로부터 시리즈 D 투자금 1억달러 유치에 성공했다.현재 즈후와 더불어 더다오(得到), 히말라야FM(喜马拉雅FM)이 지식 콘텐츠 분야의 선도업체로서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업계 전문가들은 지식공유 플랫폼이 블루오션 시장으로 부상하면서 2020년이면 관련 시장규모가 320억위안대 규모까지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자출신 창업자 세상의 질문에 답하다

즈후의 창업자 저우위안(周源)은 IT 잡지 기자출신으로 기술분야 파워 블로거로서 활동해왔다.기자를 그만두고 도전한 첫 번째 창업이 실패로 끝난 후 그는 온라인에서 낮은 비용으로 효율적으로 지식을 공유하는 비즈니스를 고심해 왔다.

저우위안은 당시 미국의 지식공유사이트 ‘Quora’를 벤치마킹의 대상으로 삼았다.이 사이트는 페이스 북 출신 개발자가 SNS 형식으로 개설한 문답형 커뮤니티 사이트다. 여기에서 지식공유 서비스 사업을 착안한 저우위안은 2010년 8월 즈후(知乎)를 창업했다.  

그는 즈후를 창업하면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모든 사람의 질문에 전체 커뮤니티 회원들이 머리를 맞대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모델”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창업 후 몇 개월 만에 즈후는 중화권 벤처 투자계 거물 촹신궁창(创新工场)의 리카이푸(李开复)로부터 엔절투자 유치에 성공하게 된다.

즈후의 차별화되는 경쟁력은 바로 커뮤니티 방식으로 지식공유플랫폼을 운영한다는 데 있다.회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지식을 공유하고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자신의 영역에서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것. 회원들은 자신의 문의 사항을 전체 커뮤니티에 공개하거나 특정 회원을 선택해서 질문을 던질 수도 있다.

특히 즈후는 매주 회원들의 관심이 집중된 질문이나 완성도 높은 답변을 선별해 가입자들에게 전달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또 답변을 제공한 회원은 ’답변 콘텐츠’에 대해서 저작권을 보유하게 되며 회원들은 '다상(打赏,온라인 팁)'기능을 통해 답변자에게 일정한 금액을 제공할 수 도 있다. 현재 즈후 플랫폼에는 회원들이 등록한 1000만개의 질문에 대해 3400만개의 답변이 게시돼 있다.

◆온라인 강연 개시 본격적인 상업화

즈후는 유료서비스인 강연콘텐츠를 통해 본격적인 지식 콘텐츠의 상업화에 시동을 걸었다.

2016년에 탄생한 즈후라이브(知乎Live)는 유명 전문가 및 명사들이 회원들의 질문에 대해 실시간으로 강연을 통해 답변하는 유료 콘텐츠이다. 이 강연 콘텐츠는 청중의 수 및 강좌의 품질을 바탕으로 회사측이 적정한 콘텐츠의 가격을 산정하게 된다. 콘텐츠 가격은 9.99위안부터 499위안대까지 분포돼 있고 최종적으로 강연자가 콘텐츠 가격을 결정하게 된다.

즈후가 집계한 통계에 따르면 2017년 5월까지 약 2900여 차례의 온라인강연(知乎Live)이 개최됐고 269만명의 회원이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시간당 평균 1만 1000위안의 매출이 발생했고 상위 20%의 강연자가 약 5115만 위안의 수입을 기록, 전체 매출의 78.6%를 차지했다.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즈후는 ‘스타급 강사’를 초청해 콘텐츠에 대한 만족도를 향상시켰다.

중국의 유명 피아니스트 랑랑(郎朗)을 초청해 회원과 함께 소통하는 기회를 제공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또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지프 스티글리츠(Joseph Stiglitz)도 온라인 강연을 통해 34만 5600위안의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닐암스트롱과 함께 달 탐사를 했던 미국의 우주비행사 버즈 올드린(Buzz Aldrin)도 즈후 라이브에 출연해 호평을 받았다.

중국 매체들은 지식 콘텐츠가 각광을 받는 배경으로 정보의 홍수 속에서도 신뢰도 높은 전문 지식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또 중국 중산층 계층의 자기계발 수요 증가도 한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그 밖에 즈후는 개인적인 관심사에 대해 전문가와 상담할 수 있는 유료컨설팅(付费咨询)서비스를 통해 거대한 ‘지식 전자상거래’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이 컨설팅서비스는 현직 의사, 변호사,교수,사업가 등 전문지식과 상당한 경력을 지닌 전문가들이 법률,재테크,여행,의료,교육 등으로 다양한 분야에 걸쳐 유료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질문에 대한 답변은 음성 파일 및 텍스트 형식으로 플랫폼에 등록된다.

한편 또다른 지식공유플랫폼인 히말라야FM(喜马拉雅FM) 및 더다오(得到)도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더다오(得到)의 경우 ‘오디오 북 서비스’를 통해 시장을 개척 하고 있다. 히말라야FM은 다양한 음성 강좌 컨텐츠를 통해 3000만명에 달하는 활성 이용자를 확보했다.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