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롯데제과, 해외사업 상반기 매출 5.8%↑

카자흐스탄, 파키스탄 등 신규 해외시장에서 성장세 지속

  • 기사입력 : 2017년08월02일 13:42
  • 최종수정 : 2017년08월02일 13: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전지현 기자] 롯데제과는 올해 상반기 해외실적이 중국 사드 사태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5.8% 신장했다고 2일 밝혔다.

카자흐스탄 라하트사 전경. <사진=롯데제과>

롯데제과는 현재 중국, 인도, 러시아, 베트남, 카자흐스탄, 파키스탄, 벨기에, 싱가포르 등 8개국에 해외법인을 두고 있다.

이들 국가의 올 상반기 매출액 합계는 2841억원으로, 지난해보다 약 5.8% 신장했다. 영업이익은 160억원으로 전년보다 38.9% 증가했다.

특히 카자흐스탄의 경우 상반기 946억원의 판매고를 달성, 전년 대비 30.7% 신장했다. 롯데제과에 따르면 카자흐스탄은 현재 가장 매력적인 해외 시장으로, 매년 20~30%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2013년 현지 제과 기업 ‘라하트’사를 인수 이후, 환율 변동성을 감안하지 않는다면 진출 초기부터 생산 설비 증설 등 투자를 해온 것이 결실을 맺은 것.

파키스탄 또한 상반기 543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했다. 현지 대표 감자 스낵인 '슬란티(SLANTY)'의 판매 증가와 작년부터 새롭게 진출한 라면 사업 확대가 주효했다. 1억9000만의 인구를 가진 파키스탄은 14세 미만의인구가 30%를 차지하면서도 과자 시장은 한국의 1/3 밖에 안돼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이외에도 중국을 제외한 벨기에, 인도, 싱가포르, 러시아 등의 모든 해외 법인에서 전년보다 매출이 증가했다. 중국은 사드 여파 등으로 인해 379억에서 194억원으로 매출이 감소했지만, 다른 해외 법인의 성장으로 롯데제과의 해외 시장 전체 매출은 5.8% 성장했다.

롯데제과는 "해외 실적은 적극적인 신규시장을 모색하고 사업성이 있는 곳에 과감한 투자를 해왔기 때문"이라며 "직접 진출을 통해 브랜드를 개척하고, 또 때로는 현지 유수 기업의 인수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냈다"고 말했다.

이어 "2010년 이후 M&A를 통해 진출한 카자흐스탄, 파키스탄의 경우 인수 이후로 2배 가까운 성장(현지 통화 매출액 기준)을 일궈내며 롯데제과의 해외 주요 수익원으로 자리잡았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전지현 기자 (cjh7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