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휴먼Live] “난 9 to 6가 싫다” 직장 때려치고 ‘제2 샤로수길’ 만드는 김향옥씨 스토리

3년 무료한 삶 끝에 ‘그만둬야겠다’ 생각들자 퇴사
“지금 좋아하는 일 하며 살 수 있어 매일매일 행복
전통시장서 젊은 감성의 재밌는 문화 조성에 노력”

  • 기사입력 : 2017년07월04일 11:27
  • 최종수정 : 2017년07월12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규희 기자] 자신의 꿈을 위해 3년을 넘게 다니던 직장을 그만둔 청년이 있습니다.

전통시장인 '새마을시장' 한 구석에 자리 잡은 김향옥 씨는 젊은 감성을 불어넣어 '제 2의 샤로수 길'을 꿈꾸고 있습니다.

젊고 섬세한 분위기를 자아내고자 인테리어도 직접 손봤습니다. 다양한 술을 통해 많은 사람과 교류하며 새로운 술을 소개하고 싶다는 김향옥 씨.

그는 대학교 재학 시절부터 유달리 술사랑이 뛰어났습니다. 각종 전통주 제조 프로그램을 직접 이수하고, 대학 축제에서 사비를 들여 가양주(집에서 직접 담근 술) 시음회를 펼치기도 했습니다.

평소 다양하게 술을 즐길 수 있는 문화가 없다는 데 아쉬움이 많았다는 향옥 씨. 좋아하는 '술'을 조금 더 알리고 싶어 취미가 아닌 직업으로 삼고 새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일을 하지 않았으면 제가 좋아하는 일로 먹고 살 수 있다는 걸 상상하기 어려웠다며 매일이 행복하다고 합니다.

새마을시장에서 재밌는 문화를 만들어 청년들이 더 많은 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은 청년 향옥씨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뉴스핌 Newspim] 김규희 기자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