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글로벌 헤지펀드, '잘나가던' 코라오홀딩스 지분 왜 털었나

외인 지분율, 40%→11%, 모건·손버그 모두 정리
"라오스 자동차 시장내 코라오홀딩스 경쟁률 상실 판단"

  • 기사입력 : 2017년06월21일 13:00
  • 최종수정 : 2017년06월21일 1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21일 오전 10시1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김지완 기자] 코라오홀딩스 주식을 들고 있던 외국인 자금이 최근 3년간 급속한 이탈현상을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외국계 IB와 헤지펀드들이 작년 아세안무역상품협정(ATIGA) 발효를 전후로 보유중이던 주식을 털고 나간 것. 이들은 라오스에서 현대기아차 판매 독점권을 갖고 있는 코라오홀딩스가 라오스 시장내 경쟁력을 잃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현재 코라오홀딩스의 외국인 지분율은 10%대 초반 수준까지 감소했다. 지난 2013년 말 39.72%에서 2014년 말 28.10%, 2015년 말 12.78%, 현재 11.56%까지 줄어든 것이다.

지난해까지 주주명부에 등재됐던 글로벌IB 모건스탠리의 지분 10.0%, 글로벌 헤지펀드 손버그 인베스트먼트(Thornburg investment)의 지분 4.3%도 모두 처분됐다. 현재 이들은 코라오홀딩스 주식은 한주도 갖고 있지 않다.

◆ 협정 발효 후 일본차와 가격차 7000달러→2000달러...작년 車 판매 36.9% 감소

지난해 한국의 승용차와 자동차 부품의 라오스 수출은 전년대비 각각 42.2%, 20.7% 감소했다. 코라오홀딩스는 라오스내 현대·기아차 독점판매권을 갖고 있다. 

우선 코라오홀딩스에 적용되던 세율이 변경됨에 따라 코라오가 라오스 자동차시장내 가격 경쟁력을 상실했다는 분석이다. 김태이 코라오홀딩스 글로벌코디네이터팀장은 "협정 발효전 코라오홀딩스 판매차량은 경쟁관계인 일본차와 평균 7000달러 이상의 가격차가 났는데 작년 1월 아세안무역상품협정(ATIGA) 협정 발효 후 2000달러 내외로 급감했다"면서 "가격차가 줄면서 일본차를 구매하는 소비자가 급증했다"고 전했다.

이어 "라오스 정부는 최대 40%에 이르던 관세율을 협정에 따라 0%로 조정하는 대신 차량가격의 35~70%까지 소비세율을 높이면서 관세를 대체했다"면서 "이에 코라오홀딩스보다 높은 관세율을 적용받던 일본 자동차와 세율이 같아지면서 직격탄을 받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예컨대 2015년 현대기아차와 경쟁차종 관계에 있던 토요타 코롤라 판매가격은 3만3500달러였다. 당시 2만4600달러의 현대 엘란트라와 8900달러의 가격차다. 하지만 지난해 코롤라가 3만달러로 떨어진 반면 엘란트라는 2만6000달러로 오르면서 4000불 차이로 좁혀졌다.

이에 지난해 코라오홀딩스의 신차 판매는 36.9% 급감했고 차량대수도 2015년 9985대에서 지난해 6296대로 줄었다.

코라오홀딩스가 라오스내 포지셔닝에 실패해 외국인 이탈이 가속화됐다는 분석도 있다. 송선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라오홀딩스는 라오스 자동차 시장에서 고급차는 일본산에 밀리는 형국이고, 중저가 차종에서는 중국산 차량에 가격경쟁력이 밀리는 상황"이라면서 "포지션이 애매한 코라오홀딩스가 라오스에서 설자리를 잃었다"고 진단했다.

더욱이 아세안무역협정(ATIGA, ASEAN Trade in Goods Agreement)  발효로 아세안에서 자동차를 생산하던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의 라오스 진출 교두보가 마련됐다는 점도 코라오홀딩스에게는 부담이다.

김찬호 코트라 비엔티엔무역관 과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국 자동차관련 수출이 전체 라오스 수출의 90%를 차지하는데, 작년 아세안무역상품협정 협정 발효로 라오스 수출이 25% 감소했다"면서 "특히 지난해부터 태국·말레이시아 등 아세안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자동차가 무관세를 적용받게되면서 라오스 진출이 용이해진 영향도 컸다"고 분석했다.

한국무역협회 통계에 따르면 2015년 기준으로 태국에서 생산된 자동차는 191만3002대였으며 도요타, 이스즈, 혼다, 미쓰비시, 닛산, 마즈다, 스즈키 등 7개 일본 브랜드 외에도 포드, 쉐보레, 메르세데스-벤츠 등의 미국·유럽 자동차 메이커가 태국 현지 제조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코라오홀딩스 IR 관계자는 "모건스탠리 보유지분 전체가 중동 자금으로 파악된다"면서 "유가하락에 투자자금을 회수한 것뿐이다. 다만 모건스탠리 지분매각 소식에 외국인 자금이 연쇄 이탈한 측면도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코라오홀딩스의 주식 거래량이 충분치 못해, 장기간에 걸쳐 이들의 물량이 장내매도 형태로 정리가 됐다"며 "이에 코라오홀딩스의 장기적인 수급 악화 및 주가부진이 초래됐다"고 평했다.

한편 코라오홀딩스 주가는 외인이탈이 지속되면서 2015년 6월 2만3250원까지 올랐던 주가는 20일 현재 6240원까지 주저앉은 상태다.

 

[뉴스핌 Newspim] 김지완 기자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