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풍문쇼' 측 "에이미에 진심으로 사과…건강 회복하길"(공식입장)

  • 기사입력 : 2017년06월21일 12:30
  • 최종수정 : 2017년06월21일 12: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풍문쇼' 측이 에이미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사진=뉴시스>

[뉴스핌=황수정 기자] 채널A '풍문쇼' 측이 에이미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 측은 20일 공식 입장을 통해 "6월 19일 '풍문쇼' 방송에서 일부 출연진의 발언 가운데 에이미 씨가 상처를 입을 만한 내용이 있었다"며 "'풍문쇼 제작진은 이를 안타깝게 생각하며 에이미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풍문쇼' 측은 "에이미 씨가 조속히 건강을 회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19일 '풍문쇼'는 '스타를 빛낸 특별한 배경'을 주제로 다루면서 에이미의 논란과 근황에 대해 전했다.

방송 직후 한 매체는 에이미가 이날(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자택에서 자살을 기도, 인근 병원으로 후송된 뒤 응급치료를 받아 생명의 위기를 넘겼다고 전했다.

에이미가 자살을 기도한 이유로 '풍문쇼' 방송이 거론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한편, 에이미는 지난 2012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기소돼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보호관찰 기간 중이던 2013년 향정신성의약품 졸피뎀을 건네받은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고, 강제출국 소송 끝에 2015년 12월 한국을 떠나 미국에서 생활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