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에이미, '풍문쇼' 보고 자살 기도설…"죽으면 진실들은 밝혀지는 법…다들 행복하세요"

  • 기사입력 : 2017년06월21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6월21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방송인 에이미가 '풍문쇼'를 보고 자살을 기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에이미 카카오톡 프로필 캡처>

[뉴스핌=정상호 기자] 방송인 에이미가 '풍문쇼'를 보고 자살을 기도했다고 전해진 가운데 그가 남긴 글이 충격을 더했다.

에이미는 20일 자신의 SNS에 "이젠 너무 지친다. 갈 때가 없다. 더 이상 무너질 때가 없다. 슬픔이 없는 데로 가고 싶다. 그땐 밝혀지겠지. 웃는 것도 까먹었다. 눈물도 메말라버렸다. 강한 척하는 것도 힘들다. 다 포기했다. 원래 사람이 죽으면 진실들은 밝혀지는 법.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믿어준 사람들에게 고맙다. 다들 행복하길 바란다"고 자살을 암시하는 글을 올렸다.

에이미는 또 이날 오전 자신의 모바일 메신저 프로필도 "다들 행복하세요"라는 의미심장한 문구로 교체했다. 

앞서 한 매체는 에이미가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풍문쇼) 내용에 충격을 받고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자택에서 자살을 기도했다고 보도했다.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응급치료를 받은 에이미는 다행히 위급한 상황은 넘긴 상태라고.

한편 에이미가 충격을 받은 방송분은 지난 19일 전파를 탄 '풍문쇼' 금수저 스타 편. 당시 '풍문쇼'에서는 에이미에 관해 "에이미가 기자에게 20만월 빌렸다" "구치소에서 만난 기자에게 얼굴 보정을 부탁했다" 등의 루머를 내보냈다. 

[뉴스핌 Newspim] 정상호 기자(newmedi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