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부동산

위례신도시 8호선 우남역, 내년 2월 '첫삽' 뜬다

위례 4만여가구 이용하는 추가역..2019년 8~9월 개통 전망
시행사 서울교통공단, 2년여 지체된 만큼 행정절차 신속 처리

  • 기사입력 : 2017년06월21일 07:00
  • 최종수정 : 2017년06월21일 0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16일 오후 2시2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동훈 기자] 위례신도시를 잇는 지하철 8호선 추가역 우남역(가칭)이 내년 초 착공에 들어간다.

시행사인 서울교통공사는 연내 지하철 신설을 위한 행정절차와 인허가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16일 서울시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는 내년 2~3월 우남역을 착공할 계획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작년 12월 지하철 설계공모를 하고 혜원까치종합건축사소가 제출한 설계를 선정했다. 지난 1월 설계용역에 착수했고 4월 성남시에 도시관리계획 결정 입안서를 제출했다. 이어 지난달 8일 공공디자인 심의가 조건부로 통과됐다.

연내 기본·실시 설계와 인허가를 진행한다. 또 교통·환경 영향평가도 함께 받는다. 실시설계 인가가 끝나면 부지에 대한 토지보상에 들어간다. 이 기간은 3개월 정도 걸린다. 이어 공사 발주와 착공이 이뤄진다.

지하철 8호선 추가역이 생기는 창곡사거리 일대 모습 <사진=이동훈기자>

우남역은 성남 복정동 56번지 일대에 조성한다. 위례 남측으로 지하철 8호선 복정역과 산성역 사이를 잇는다. 지상 3층 역사에 사업비는 총 460억원이다. 공사비는 위례신도시 택지개발지구를 조성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부담한다.

이 부지는 개발제한구역으로 총 34필지 규모다. 이중 국가 소유는 15필지. 나머지 19필지는 개인 소유다. 한국감정원의 감정평가 결과를 기준으로 소유자와 협상해 이 땅을 수용할 계획이다.

공사 기간은 1년 5개월 정도 걸릴 전망이다. 인허가와 토지보상이 순조롭게 끝나면 오는 2019년 7~8월경 개통이 가능하다.

이 사업은 지난 2008년 광역 교통개선대책에 포함돼 추진됐다. 위례신도시에 거주하는 4만3419가구가 이용할 수 있는 유일한 지하철 노선이다. 위례 트램(예정) 종점과 연계해 이용객 편의를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착공 시기는 장기간 지연된 상태다. 우남역 부지 바로 앞 가스충전소를 놓고 사업 계획이 오락가락했기 때문이다. 애초 가스충전소 부지까지 수용해 우남역을 지을 계획을 세웠다. 이곳에 공원과 주차장을 만들어 주민 편의시설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에서다. 일반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지하철 바로 옆에 폭발 가능성이 있는 충전소가 있다는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하지만 사업비가 110억원 늘어난다는 이유로 국토교통부가 이 계획에 제동을 걸었다. 지난 2014년 5월 가스충전소 부지를 제외한 현재 우남역 계획이 위례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확정됐다. 2010년부터 추진한 사업이 4년 만에 처음으로 되돌아간 셈이다. 위례신도시 입주가 절반 정도 끝난 2017년 개통하려던 계획도 2년 넘게 늦어졌다.

이에 서울교통공사는 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남은 행정절차를 조속히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서울교통공사 건축과 담당자는 “내년 공사 발주와 함께 착공을 신속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행정상 필요한 허가·심의 서류를 동시에 준비하고 있다”며 “토지보상에 시간이 다소 지체될 수 있지만 주민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나머지 절차는 최대한 빨리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동훈 기자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