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중국 電商 2인자 징둥 '618', 세계인의 쇼핑축제로

618 온라인 쇼핑 페스티벌, 상반기 소비시장 달궈
무인택배, 드론, 자동분류로봇 최첨단 기법 총동원

  • 기사입력 : 2017년06월15일 16:03
  • 최종수정 : 2017년06월15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홍성현 기자] 중국 전자상거래업계 2인자 징둥(京東 JD닷컴)이 올해 618 페스티벌에서 스마트 물류 시스템을 전격 선보인다. 지난 9일에는 전세계 200여개국 소비자 대상 글로벌 판매도 개시, 이번 행사를 통해 세계인이 이용하는 글로벌 전자상거래업체로 한단계 더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618 전국민 쇼핑 페스티벌(이하 징둥618)’은 징둥이 지난 2005년부터 매년 6월18일(징둥 창립기념일) 전후로 진행하는 파격 세일 기간을 가리키는 말이다. 하반기에 알리바바 주도 ‘솽11(11월11일 솔로데이)’가 있다면 상반기에는 징둥 618이 대표적인 쇼핑 축제로 꼽힌다. 지난해에는 618 세일 기간 징둥의 전체 상품 누적 판매량이 1억건을 돌파한 바 있다.

<사진=중궈왕(中國網)>

블랙테크놀로지 총동원, 스마트 물류 실현

징둥618 축제는 지난 1일 막을 올렸으며 오는 20일까지 펼쳐진다. 올해 징둥은 스마트물류 시스템을 십분 활용해 세일 기간 폭증하는 주문을 신속 정확하게 처리할 전망이다.

징둥물류 CEO 왕전후이(王振輝)는 “행사 3개월 전부터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고 현지 매체에 밝혔다. 특히 올해는 빠른 배송을 위해 상하이, 광저우 등지에 분포한 스마트물류센터 9곳을 전면 가동할 방침이다.

특히 지난 5월 정식으로 현장에 투입된 자동 분류기는 시간당 2만건의 상품을 처리하고, 99.99%에 달하는 높은 정확도를 자랑한다. 이는 사람이 직접 분류했을 때보다 12배 이상 빠른 속도로, 자동 분류기 투입 이후 광저우 스마트 물류센터의 1일 주문처리량이 100만건까지 늘었다.

여기에 무인차, 드론 등 각종 블랙테크놀로지(최첨단 과학기술)도 총동원된다. 618 행사 기간 징둥 이용고객은 택배 기사 대신 무인택배차량 혹은 드론을 만나게 될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6월 18일 당일에는 일부 고객을 대상으로 새벽 주문 상품을 오전에 받아보는 이른바 ‘번개 배송(총알 배송)’ 서비스도 진행할 계획이다.

징둥이 배송시 활용하는 드론(왼쪽)과 징둥 무인배송차량(오른쪽) <사진=바이두>

징둥 618, 전국민 축제에서 세계인의 축제로

이번 징둥 618의 또 다른 특징은 소비자 범위가 중국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거주자들까지 확대됐다는 점이다.

징둥은 지난 9일 글로벌 업무를 본격 개시했다. 전세계 200여개 국가 및 지역의 고객들도 징둥(JD닷컴)의 홈페이지에서 제품을 구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전에도 해외에서 징둥 홈페이지 접속은 가능했지만 직접 제품을 구입하는 것은 불가능했다.

이에 따라 올해 징둥의 618 전국민 쇼핑 페스티벌은 해외 거주 중국인을 중심으로 전세계 소비자들이 함께 참여하는 글로벌 축제가 될 전망이다. 글로벌 판매 시작 후 첫번째 주문은 미국에서 나왔고, 이후 프랑스, 호주, 캐나다, 싱가포르, 핀란드, 브라질 등 다양한 국가의 소비자들이 징둥에서 물품을 구입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대륙을 관통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로 해외 전자상거래 시장에 새로운 기회가 열릴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글로벌 컨설팅기업 액센츄어(Accenture)는 해외 전자상거래 시장이 향후 3~5년 동안 연평균 복합성장률(CAGR) 30% 이상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2017년 5월 징둥데이터연구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1월부터 4월까지 해외 전자상거래 소비액이 증가한 최상위 13개국 가운데 7개국이 일대일로 접경국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국가의 소비액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0배로 껑충 뛰어올랐다.

한편, 징둥은 해외 소비자들의 편의를 위해 특별히 국제 소포 묶음포장 및 해체 시스템을 구축했다. 고객의 국제 택배 운송료 부담을 덜기 위해 여러 물품을 한 묶음으로 포장해서 발송하는 것. 여러 건을 개별 발송하는 것 보다 중량초과에 따른 추가요금을 내는 것이 상대적으로 비용이 적게 들어가기 때문이다. 고객입장에서는 구입 제품을 한꺼번에 수령하기 때문에 보다 간편할 뿐만 아니라 저렴한 배송료로 해외직구를 즐길 수 있게 됐다.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