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청와대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스텔라데이지호 피해자가족 면담

문 대통령 취임 1호 민원, 외교부 등 관련부처에 종합 대책마련 지시
오늘 오후 농성현장 방문…인공위성 촬영 등 적극적 수색조치 약속

  • 기사입력 : 2017년05월20일 17:16
  • 최종수정 : 2017년05월20일 1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영태 기자] 청와대 하승창 사회혁신수석이 20일 남대서양에서 침몰한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 피해자 가족들을 만나 위로하고 "사고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인공위성 촬영을 통한 적극적인 수색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3월 26일 브라질에서 출발해 우루과이 인근 해역(브라질 산토스 남동방 1550마일)을 항해 중이던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가 3월 31일 오후 11시20분께 선박 침수 사실을 모바일 메신저로 발신한 후 연락이 두절됐다.<그래픽=뉴시스>

이날 오후2시 스텔라데이지호 피해자 가족들의 농성 현장(청운 효자동 주민센터 맞은편)을 방문한 하 수석은 특히 "스텔라데이지호 침몰사고는 대통령 취임 1호 민원이고, 문재인 정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선박안전관리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점검하고 개혁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날 1시간여 동안 진행된 피해자 가족들과의 면담을 통해 이들의 민원사항을 경청한 하 수석은 관련부처들이 스텔라데이지호 사고 진행상황에 대해 수시로 확인하고 브리핑을 실시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스텔라데이지호 사건 담당자로 하 수석을 내정했다. 이에 하 수석은 전날 해양수산부, 외교부, 미래창조과학부 등 관련부처 책임자들로부터 사고경위와 현황을 긴급보고 받고 종합적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적재 중량 26만6141t의 초대형 광석운반선(VLOC, Very Large Ore Carrier)인 스텔라데이지호는 마샬제도공화국 선적으로 지난 3월31일 남대서양 해역에서 침몰했다. 배에는 한국인 8명과 필리핀인 16명이 타고 있었지만 현재까지 필리핀인 2명만 구조됐다. 실종자 가족들은 사실상 사고해역에 대한 구조작업이 종료됐다며 수색재개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이영태 기자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