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청와대 “檢 인사, 절차적 하자 없어”

  • 기사입력 : 2017년05월20일 16:58
  • 최종수정 : 2017년05월20일 16: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강필성 기자] 청와대가 최근 검찰 인사와 관련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20일 출입기자 문자메시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법무부 장관 권한 대행인 이창재 차관의 제청을 거쳐 임명한 것으로 절차적 하자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이같은 입장은 이완규 인천지검 부천지청장이 검찰 내부망에 이번 인사의 절차적 정당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면서 비롯됐다.

앞선 19일 문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승진 임명한 바 있다. 아울러 ‘돈봉투 만찬’ 의혹에 시달리는 중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구고검 차장검사로 각각 전보 조치했다.

창와대는 “검찰 내부 협의과정은 검찰 측에 문의해달라”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강필성 기자 (fee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