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부동산

드론으로 만든 실시간 지도기술 UN에 뽐내

UN, 평화유지 업무 적용 검토

  • 기사입력 : 2017년04월28일 17:00
  • 최종수정 : 2017년04월28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지유 기자] 국토교통부가 무인항공기(드론)를 이용해 실시간 자동지도를 만드는 기술을 국제연합(UN)에 뽐냈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27일 이탈리아 브린디시에 있는 UN 물류기지센터에서 '드론 이용 실시간 자동지도구축 기술(라이브 드론맵 기술)을 시연했다.

이번 시연은 UN 현장지원부 정보통신기술국 주최로 열렸다. 한국과 독일이 개발한 기술을 통합해 시연됐다.

국토부가 시연한 라이브 드론맵 기술은 드론이 수집한 위치, 영상정보를 공간정보 포털로 실시간 전송한다. 이에 따라 촬영된 지역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UN은 평화유지 업무에 이 기술을 적용하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토부와 UN은 첨단 공간정보기술을 확보해 활용할 수 있도록 상호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국토정보정책관과 UN 물류기지센터실장은 기술협약을 체결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기술협약 체결을 시발점으로 해 앞으로도 협력적인 교류를 통해 우리 R&D 기술의 품질을 높이고 글로벌 인지도를 확보해 해외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술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국토부>

 

[뉴스핌 Newspim] 김지유 기자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