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문재인 "0~5세 월 10만원 아동수당, 육아휴직 급여 2배 인상"

육아휴직 급여 상한액 현행 100만원->200만원 인상
아빠의 경우 출산후 6개월까지 소득의 80% 보너스 지급
"국공립어린이집 대폭 확대..서울시 모델 전국으로 확산"

  • 기사입력 : 2017년04월14일 10:55
  • 최종수정 : 2017년04월14일 11: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신정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5세 아동까지 월 10만원의 아동수당을 지급하고, 현재 월급의 40%인 육아휴직 급여를 3개월간 2배(80%)로 올리겠다는 내용의 안심 육아대책을 발표했다.

문 후보는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8살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자녀를 둔 부모는 최장 2년 동안 임금삭감 없는 6시간(10~4시) 유연근무제를 실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육아휴직 급여 상한액을 현행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올린다. 아빠의 경우 출산후 6개월까지 소득의 80%를 보너스로 지급한다.

문 후보는 "0세부터 5세까지 월 10만원에서 시작해 단계적으로 아동수당을 지급하겠다"며 "아동수당은 육아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민생정책"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내 삶을 바꾸는 정권교체’ 정책시리즈 ‘보육정책’을 발표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기혼 여성의 44%가 보육의 어려움 때문에 경력단절을 선택한다"며 "세계에서 가장 낮은 출산율의 근본원인도 육아전쟁에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보육교사를 위한 제도도 강화된다. 보육교사 8시간 근무제를 추진하고, 광역단위로 사회서비스공단을 설립해 신규 확충되는 보육시설 교사를 공단 소속으로 배치, 고용안정성을 높일 방침이다.

임기 내에 국·공립 어린이집, 국공립유치원, 공공형유치원에 아이들의 40%가 다니도록 하고, 사립유치원 교사 처우를 국공립 수준으로 높이겠다고 했다.

문 후보는 "학부모가 믿고 맡길 수 있는 국공립 어린이집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서울시 모델을 전국적으로 확산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아이들 역시 어린이집이나 학교가 끝난 후 학원으로 내몰려 아이대로 행복하지 않다"며 "0세부터 11세까지 돌봄이 필요한 우리 아이들을 아침 7시부터 저녁 7시까지 완전 돌봄을 이루겠다"고 했다.

[뉴스핌 Newspim] 김신정 기자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