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문재인 vs 안철수, 자녀 의혹에 이어 '예비 퍼스트레이디' 공방 가열

문재인, 고가가구 구입과정 의혹 vs 안철수, 서울대 특혜채용 의혹
2012년 대선 당시 의혹 제기된 사안 재점화

  • 기사입력 : 2017년04월14일 10:30
  • 최종수정 : 2017년04월14일 10: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신정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간 네거티브 공방이 아들과 딸에 이어 부인까지 옮겨붙고 있다. 두 후보간 양자대결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상호간 공격도 더욱 거세지고 있다. 

문 후보 부인 김정숙씨는 2006년 부산의 한 모델하우스에 전시됐던 고가 가구를 지인을 통해 매입한 과정을 두고 논란을 사고 있다.

지난 12일 한 방송사는 2012년 대선 당시 '고가 논란'이 됐던 문 후보의 가구 구입 과정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문 후보 부인 김씨는 "모델하우스 전시 가구를 30만원인가 50만원에 구입했다"고 말했다가 "지인이 싸게 산 가구를 50만원에 구입한 것"이라고 말을 바꿔 논란이 됐었다.

방송사는 김씨의 지인 건설업자 박씨를 만나 사실 확인을 했고, 그 과정에서 박씨의 말과 문 후보측 해명이 엇갈리면서 의혹이 가중됐다. 방송사는 결국 헐값이라던 가구 가격이 3500만원이 됐다고 보도했다. 또 김씨가 지인에게 빌려준 2500만원에 대해 문 후보가 청와대 비서실장을 맡고 있던 당시 사인간 채권-채무 신고에서 누락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문 후보측은 "지인이 낙찰받은 아파트 모델하우스 전시가구 15여점을 1000만원을 주고 구입한 것"이라고 즉각 해명했다. 채권-채무 신고 누락에 대해선 "집 수리 비용으로 빌려준 돈을 대체하기로 하면서 채권-채무 신고에서 빠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문 후보 측 권혁기 수석부대변인은 전날 입장문을 통해 "지인에게 빌려준 2500만원은 이 지인이 문 후보의 양산 집을 수리 해주는 비용으로 대체했다"며 "이 돈은 가구 구입과 전혀 관련이 없고, 가구 구입에 사용된 것은 1000만원 뿐"이라고 말했다.

SBS와 한국기자협회가 공동으로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 타워에서 가진‘2017 국민의 선택,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당측은 이런 오락가락하는 문 후보측의 해명에 대해 바로 맹공세를 퍼부었다. 국민의당 김유정선대위 대변인은 전날 "본인들이 구입한 의자 값을 몰라 말을 바꾸는게 무슨 상황"이라며 "오락가락 거짓변명을 중단하고 국민우롱 말 바꾸기를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도 부인 김미경 교수의 서울대학교 특혜 채용 의혹을 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교수가 안 후보와 '1+1' 형태로 특혜 채용된 정황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교수가 남편인 안 후보의 후광에 힘입어 지난 2008년 카이스트, 2011년 서울대에 교수로 안 후보와 동반 채용됐다는게 의혹의 핵심이다. 여기에 정년을 보장받는 서울대 교수로 채용되기에 김 교수의 관련 연구실적이 부실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우상호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은 14일 "안 후보 부인 김 교수의 서울대 정년보장 정교수 특혜 채용에 대해 국회 교육문화위원회를 열어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면밀히 검토한 결과 김미경 교수의 서울대 특혜채용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심각한 사안"이라며 "안 후보는 서울대 융합대학원장으로 가면서 부인 김 교수의 서울대 정년보장 정교수 특혜 채용을 요구한 데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민주당은 "서울대 의대 특별채용 계획은 2011년 4월 21일 수립됐는데, 김씨는 3월 30일자로 채용 지원서를 작성했다"며 "채용 계획 수립 한 달 전에 채용 준비를 시작한 정황은 부정 채용 의혹을 강하게 뒷받침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안 후보 측은 "당시 국감에서 모두 문제 없다고 규명된 사안"이라며 특혜 의혹을 일축했다.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김재두 대변인은 "국정감사에서도 김 교수의 채용은 아무 문제 없다는 결론이 나온 지 오래"라며 "서울대에서도 채용에 문제가 없음을 밝혔다"고 반박했다.

[뉴스핌 Newspim] 김신정 기자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