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인물.칼럼

'이렇게 기억되고 싶어' 중국 CEO들이 미리 새긴 묘비명

가치관·꿈·인생 담은 묘비명, 청명절에 관심 집중

  • 기사입력 : 2017년04월05일 17:07
  • 최종수정 : 2017년04월05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백진규 기자] 청명절을 맞아 중국 CEO들이 미리 준비해 둔 묘비명이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레이쥔(雷軍) 샤오미(小米) 회장, 리카싱(李嘉誠, 리자청) 청쿵그룹 회장 등 경영 1선을 진두지휘하는 CEO들이 죽은 뒤 남길 묘비명을 미리 공개한 것이다. 이들은 묘비명을 통해 자신들의 목표, 희망, 인생관 등을 설명했다.

레이쥔 샤오미 회장, 왕샤오촨(王小川) 써우거우(搜狗) 회장 등은 자신들의 꿈을 묘비에 담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샤오미(小米) 레이쥔(雷軍) 회장 <사진=바이두>

레이쥔 회장의 묘비명은 “나는 장인정신으로 중국을 변화시켰다. 최소한 중국의 제조업을 변화시켰다”이다. 그는 “나는 진심으로 장인정신이 나의 묘비명을 바꿀 수 있기를 바란다. 소니가 일본의 공업을 발전시켰고 삼성이 한국의 공업을 발전시켰듯이, 샤오미가 중국 공업을 발전시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검색엔진 및 키보드입력법 개발기업 써우거우의 왕샤오촨 회장은 묘비명을 통해 ‘써우거우 키보드입력법’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그는 “써우거우의 키보드입력법은 중국인들의 타자 속도를 향상시켰다. 오늘 내가 벼락을 맞아 죽더라도, 중국인들을 타자 속도를 빠르게 할 수 있다면 나의 죽음은 가치가 있다”라는 묘비명을 남길 계획이다.

리카이푸(李開復) 촹신궁창(創新工場) 회장의 묘비명은 “열정적인 교육자로서 중국굴기(屈起) 시대에 작문, 연설, 온라인플랫폼을 통해 중국청년학생들을 도왔다. 학생들은 그를 친근하게 ‘카이푸선생님’이라고 불렀다”이다.

뤄융하오(邏永浩) 추이즈커지(錘子科技) CEO는 “그의 일생은 부드러움으로 강함을 이겨낸 일생이었다. 성공을 위해 그만큼 노력했고, 어떤 업종에 종사하던 다른 업종에 심대한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리카싱 등 CEO들은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는 묘비명을 택했다.

리카싱 청쿵그룹 회장 <사진=바이두>

‘장사의 신’으로 불리던 리카싱 청쿵그룹 회장은 “자아(自我)를 세우고 무아(無我)를 추구했다”는 짧은 묘비명을 남길 예정이다.

런즈창(任誌強) 화위안그룹(華遠集團) 회장의 묘비명은 “가치 있는 사람이었다”가 전부다.

펑룬(馮侖) 완퉁그룹(萬通集團) 창업자는 묘비명을 “자본가의 일, 무산계급의 사회이상, 유랑민의 생활습관, 사대부의 정신을 가졌다. 작은 차(小車)를 타고 아가씨(小姐)를 보고, 민요(小曲)를 듣기를 좋아했다. 선진 학문을 숭상하고 큰 부자들을 가까이했으며 정도(正道)를 걸었다”로 할 계획이다.

왕쥔하오(王均豪) 쥔야오그룹(均瑤集團) CEO는 중국기업가회의에서 죽음에 대해 논하다가 자신의 묘비명을 “명철보신(明哲保身), 지동도합(誌同道合), 사업가”로 정했다고 공개했다. ‘명철보신’은 ‘총명하고 사리에 밝아 자기 몸을 보존한다’, ‘지동도합’은 ‘서로 뜻이 같고 생각이 일치한다’라는 뜻이다.

옌제허(嚴介和) 타이핑양젠서(太平洋建設) 회장은 자신의 묘비명을 “우리는 가장 우수하면서도 가장 힘겨웠다. 가장 귀엽기도 하고 가장 불쌍하기도 했다. 서있으면 산과 같고, 누우니 비석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 네티즌들은 청명절을 맞아 웨이보 등을 통해 유명인들의 묘비명을 공유하면서, 자신의 묘비명을 미리 지어 공개하고 있다.

청명절은 조상께 제사를 드리고 묘지를 참배하는 중국 5대 전통 명절 중 하나다. 장례문화를 중시하는 중국은 예로부터 청명절을 기리면서 묘지 주변을 청소하고 비석을 닦곤 했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