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쇼핑에서 놀이·먹거리까지…'힐링 공간' 시흥 프리미엄 아울렛

전국 유명 맛집에 피크닉 가든·반려견 공원 등 갖춰
입점 브랜드 220여개…가족 겨냥한 아동관·생활관도

  • 기사입력 : 2017년04월05일 13:57
  • 최종수정 : 2017년04월05일 13: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함지현 기자] 스페인 해안가 마을인 까다께스(Cadaques) 마을을 연상시키는 파스텔톤 건물과 물이 흐르는 센트럴 가든, 유럽식 카페테라스에서 이를 바라보며 브런치를 즐길 수 있는 테라스까지.

5일 방문한 신세계사이면 시흥 프리미엄 아울렛은 기존에 재고상품을 싸게 파는 곳이라는 이미지를 넘어 '힐링 공간'으로 불리기에 충분해 보였다.

<사진=신세계사이먼>

비가 조금씩 내리는 데다 아직 정식 오픈하기도 전이었지만 인근에 마련된 주차장이 꽉 찰 정도로 지역주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었다. 브라질 재즈피아니스트인 엘리안느 엘리아스(Eliane Elias)의 재즈음악이 흘러나오는 매장 곳곳에는 스파이더맨과 아이언맨, 닥터스트레인지와 같은 마블의 캐릭터들이 놓여있어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이 곳의 즐길거리로는 자연 친화적인 조경으로 이뤄진 센트럴 가든 이외에도 반려견과 산책을 할 수 있는 '펫 파크', 가족 및 연인들이 야외에서 피크닉을 즐길 수 있는 '스카이 가든' 등이 있다.

가족단위로 오는 30, 40대 고객이 메인타켓인 만큼 어린이 동반 가족들을 위해 2200평 규모의 어린이 놀이터도 마련돼 있다. 3층에는 풋살경기장이 위치해 있으며, 키덜트 족을 겨냥해 마블의 인기 캐릭터 제품을 판매하는 마블스토어도 꾸려졌다.

힐링 공간에서 먹거리가 빠질수는 없는 일.

1층에 위치한 '테이스트 빌리지'에서는 이국적인 분위기 속에서 다양한 테마 음식을 즐길 수 있다. 이 공간은 유럽식 테라스 구조로 실내와 외부가 연결돼 개방감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테이스트 빌리지에서는 봉피양, 화니, 문배동 육칼 등 한식과 속초중앙시장해물짬뽕와 같은 중식, 시마스시 등 일식, 아이엠어버거, 미즈컨테이너, 몬스터브레드 등 양식까지 한 공간에서 맛볼 수 있다.

인기 디저트 브랜드로는 도쿄밀크치즈팩토리, 앤더프릿, 브래드앤서플라이 등이 있고, 프리미엄 커피와 수제 클래식 바이크가 결합된 라이더스 카페인 '벨로치노'도 입점해 눈길을 끈다.

즐길거리와 먹거리 만큼이나 아울렛 본연의 쇼핑을 즐길 수 있는 브랜드도 다양하게 갖춰졌다. 명품부터 컨템포러리, 스포츠, 아웃도어, 리빙, 키즈, 가전, 가구 등 다양한 카테코리별 브랜드가 220여에 달한다.

우선 갈수록 다양해지는 명품 브랜드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디자이너 패션 브랜드와 명품 편집숍이 들어서 있고, 해외 및 국내 인기 패션브랜드도 자리잡고 있다.

<사진=신세계사이먼>

특히 가족단위 고객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를 반영해 스포츠, 아동, 리빙, 가전, 가구 등 연관 카테고리 구성을 강화한 점도 눈에 띈다.

나이키, 아디다스, 언더아머, 뉴발란스, 데상트 등 인기 스포츠 브랜드는 메가 스토어 형태로 대형화해 브랜드 내 전 카테고리 상품을 만나볼 수 있도록 했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언더아머는 전국 최대 규모인 350평으로 꾸려졌다.

야외 쇼핑센터와 함께 2층으로 된 실내 쇼핑몰에는 아동관 및 생활관 등 카테고리 전문관을 구성해 고객들이 한번에 쇼핑할 수 있도록 했다.

쇼핑몰 1층에는 레고와 함께 유아용품(토이앤맘), 키즈 스포츠 용품(엑스퍼트) 등 아동 관련 브랜드들이 대거 입점해 있다. 2층에는 '생활관'을 별도 조성돼 있어 침구부터 고급식기, 주방용품 등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쇼핑할 수 있다.

인근 15분 거리에 거주하는 30대 중반 이호성씨는 "그동안 지나다니면서 봤는데 외관이 이뻐보여 방문하게 됐다"며 "다른 아울렛도 가봤는데 집과 가까운곳에 생겨서 좋고, 자주 찾게될 것 같다"고 말했다.

조병하 신세계사이먼 대표는 "시흥 프리미엄 아울렛은 신세계사이먼이 지난 10년간 프리미엄 아울렛을 운영하며 쌓아온 모든 노력과 경험의 결정체"라며 "고객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콘텐츠로의 지속적인 개선과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통해 연간 70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수도권 서남부 대표 쇼핑, 관광, 문화 랜드마크로 육성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함지현 기자 (jihyun031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