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집중분석] 중국 양회무대 69명의 '금배지 CEO'

A주 상장사 '금배지 기업' 총 시가 820조원

  • 기사입력 : 2017년03월10일 08:04
  • 최종수정 : 2017년03월10일 1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9일 오후 5시1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배상희 기자] 중국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는 매년 기업 총수들의 정책 제안이 쏟아진다. 이들은 전인대의 ‘대표’ 또는 정협의 ‘위원’ 자격으로 양회에 참석해 다양한 안건을 제시하며 중국 당국의 정책 결정에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한다. 올해는 2924명의 전인대 대표와 2205명의 정협 위원이 참석해 다양한 안건들을 개진했다. 

21세기경제보도에 따르면 5000명에 달하는 이들 전인대 대표와 정협 위원 중 중국본토증시(A주) 상장사 대표는 총 69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상장사 전체 시가총액(이하 시총)은 4조9500억위안(약 826조1550억원)이며, 그 중 시총 1000억위안 이상의 기업은 11개였다.

이들 11개 상장사의 전체 시총은 3조4200억위안으로 전체의 69.09%를 차지했다. 그 중 정협 위원인 장훙리(張紅力) 부행장이 속해있는 공상은행의 시총은 1조6715억위안으로 가장 높았다. 공상은행은 69개 상장사 전체 시총의 33.74%를 차지했다. 이어 전인대 대표인 위안런궈(袁仁國) 대표가 이끄는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臺)가 4614억위안, 정협 위원 가오궈푸(高國富) 대표가 속한 중국태평양보험(CPIC)이 2447억위안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들 69명 상장사 대표들의 평균연령은 60세였다. 그 중 50세~60세에 속하는 대표는 전체의 32%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 60~70세에 속하는 기업인이 30%에 달했다. 최연소 기업인은 첨단 정보기술(IT) 업체 커다쉰페이(科大訊飛)를 이끌고 있는 류칭펑(劉慶峰) 대표로, 그의 나이는 44세다. 반면, 최고령 기업인은 올해로 77세가 된 육가공 기업 솽후이발전(雙匯發展)의 대표 완룽(萬隆)이었다.

전체 기업인들 중 여성 대표는 단 3명에 불과했다. 거리전기(格力電器) 둥밍주(董明珠) 회장, 허페이바이훠(合肥百貨)의 천샤오옌(鄭曉燕) 법인대표, 장쑤양광(江蘇陽光) 천리펀(陳麗芬) 회장이 그들이다. 이들이 이끄는 기업의 시총은 각각 1690억위안, 73억9300억위안, 76억6800만위안으로 집계됐다.

상장사들이 속해 있는 산업 분야는 총 28개로 의료제조업, 음료제조업, 소매업, 농산품 및 부속식품 가공업, 컴퓨터응용 분야가 가장 많았다. 그 중 의료제조업 분야 상장사는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해 총 10개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허난(河南)성에 등록된 상장사가 7개로 가장 많았고, 저장(浙江)성과 장쑤(江蘇)성에 등록된 기업이 6개로 그 뒤를 이었다.

2016년 영업실적을 발표한 38개 기업 중 가장 높은 수익을 거둔 기업은 구이저우마오타이로 지난해 한 해 동안 166억5000만위안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이어 정협 위원인 차오더왕(曹德旺) 회장이 이끄는 푸야오글라스(福耀玻璃)와 정협 위원인 샤오훙장(肖宏江) 회장이 이끄는  후베이에너지(湖北能源)가 각각 31억4400만위안과 18~20억위안을 달성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지난해 최고의 적자를 기록한 3대 기업은 전인대 대표 런친신(任沁新) 회장이 이끄는 기계설비업체 중신중공(中信重工), 전인대 대표 차오후이취안(曹慧泉) 회장이 이끄는 철강회사 화링강철(華菱鋼鐵), 전인대 대표 잔춘신(詹純新) 회장이 이끄는 중장비업체 중롄중커(中聯重科)이었다. 이들 기업은 지난해 각각 14~16억위안, 8~13억위안, 7~8억위안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 공개된 2017 정책 로드맵, ‘희비’ 엇갈리는 기업인들

지난 5일 리커창(李克強) 중국 국무원 총리가 전인대 정부업무보고를 통해 공개한 중국의 정책방향은 어떤 기업에게는 악재로, 어떤 기업에는 호재로 받아들여진다. 

중국 당국은 올해 공급측 구조개혁의 핵심 사안인 과잉생산 해소(去產能)를 위해 석탄 생산능력 1억5000만톤 이상 퇴출, 철강 생산능력 5000만톤 정도 감축, 화력발전 5000만 킬로와트 이상 감축 등의 과업을 중점 추진키로 했다.

이같은 내용의 공급측 개혁이 본격 추진될 경우 전인대 대표 장위씨(張有喜) 회장이 이끄는 다퉁석탄(大同煤業), 전인대 대표 잔춘신 회장이 이끄는 화링강철, 전인대 대표 리진핑(李晉平) 회장이 이끄는 루안환능(潞安環能) 등이 정책의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부동산 재고 소진(去庫存) 정책 강화 정책 또한 일부 기업에게는 반사이익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당국은 올해 지역별로 차별화된 부동산 정책을 펼쳐 효율적인 부동산 시장 관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부동산 재고가 여전히 많은 3~4선 도시의 재고 소진에 속도를 내고, 주민거주와 도시유입 인구를 위한 주택구입 수요를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협 위원 황치썬(黄其森) 회장이 대표직을 맡고 있는 타이허그룹(泰禾集團)그룹, 전인대 대표 탄궁옌(譚功炎) 대표가 이끄는 푸싱주식(福星股份) 등이 이에 따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의료보험과 의약개혁에 따른 수혜가 예상되는 기업도 있다. 중국 당국은 올해 의료보험 재정보조금을 연간 1인당 420위안에서 450위안으로 증액하는 방안 외에, 의료보험정보 네트워크망 확대, 의료보험 타지 청구 가능화, 퇴직자들을 위한 기본양로금 확대 지속 추진 등의 의료개혁 방안을 밝혔다.

전인대 대표 쑨퍄오양(孫飄揚) 대표가 이끄는 헝루이의약(恒瑞醫藥), 전인대 대표 왕밍후이(王明輝) 대표가 속한 윈난바이윈(雲南白藥) 등의 수혜가 예상된다.

인공지능, 바이오제약, 5G통신기술 등 중국의 신흥산업 육성책에 따른 동반성장이 기대되는 기업도 있다. 전인대 대표 류칭펑 대표가 이끄는 첨단 정보기술(IT) 업체 커다쉰페이(科大訊飛), 전인대 대표 리자오팅(李兆廷) 회장이 이끄는 리튬이온전지와 디스플레이 개발업체 둥쉬광뎬(東旭光電) 등이 대표적이다.

중국 당국의 삼농(三農, 농업·농민·농촌) 지원 확대 방향에 따른 수혜기업도 주목된다. 올해 중국 당국은 농업의 안정적 발전과 농민 소득증대를 위해 농업구조개혁 추진, 양질의 벼와 보리생산 확대, 옥수수 재배면적 축소를 통한 공급과잉 해소, 농업현대화 추진, 관개시설 면적 2000만무(亩, 1무=666.6667㎡) 확대, 20만km 거리의 신고속도로 건설 등의 핵심 과업을 제시했다. 전인대 대표 리덩하이(李登海) 회장이 이끄는 덩하이중예(登海種業)는 대표적인 수혜 기업으로 꼽힌다.

[뉴스핌 Newspim] 배상희 기자(b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