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이제훈·신민아 '내일 그대와', 계속되는 시청률 하락…정말 이대로 주저앉나?

  • 기사입력 : 2017년03월03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3월03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배우 신민아, 이제훈이 23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금토 드라마 '내일 그대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뉴스핌=이지은 기자] ‘시그널’ 이후 타임슬립을 주제로 한 드라마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제훈과 신민아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지만, 그마저도 주춤하다. 시간여행에 로맨스를 섞은 ‘내일 그대와’의 이야기다.

지난 3일 ‘내일 그대와’가 베일을 벗었다. 외모와 재력, 인간미까지 갖춘 완벽 스펙의 시간 여행자 이제훈(유소준 역)과 그의 삶에 유일한 예측불허 신민아(송마린 역)의 피할 수 없는 시간여행 로맨스를 다뤘다. 하지만 어째서인지 시청률은 계속해서 곤두박질치고 있다.

첫방송은 무난한 출발을 알렸다. ‘도깨비’의 시청률이 20%에 육박했기에, 부담감도 있었지만 3.178%(이하 닐슨, 전국 케이블 플랫폼 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반응 역시 나쁘지 않았다. 속도감 있는 진행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갔고, 두 사람의 얽힌 인연이 궁금증을 만들기에 충분했다.

'내일 그대와'에서 주를 이루는 이제훈과 신민아의 로맨스 <사진=tvN '내일 그대와' 캡처>

그러나 얘기는 단 4회에서 달라졌다. 3%를 기록했던 시청률이 2주 만에 1.8%로 하락했다. 이야기는 점차 긴박하게 흘러가지만, 시청률은 좀처럼 상승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5회(17일 방송분)는 1.757%, 7회(24일 방송분)은 1.599%, 그리고 8회는 무려 1.1%까지 곤두박질쳤다.

이제훈과 신민아 조합과 극 중 로맨스는 호평을 받고 있다. 하지만 새로운 시청자들을 계속해서 확보하는 것에는 실패했다. 마니아층 시청자들만 확보한 셈이다. 문제는 갑자기 늘어진 전개이다.

두 사람의 갈등과 싸움, 화해가 주가 되다보니 드라마의 큰 줄거리인 ‘시간 여행’을 놓쳤다. 특히 8회에서는 드라마에서 반전으로 꼽힐 만한 내용이 남녀 주인공의 사랑싸움으로 인해 밀려나기도 했다.

다수의 시청자들은 “드라마가 억지로 주인공들의 거리감을 만든다” “답답하고 속 터지는 내용만 계속해서 나온다” “그나마 빠져있는 시청자들 도망 못 가게 메이킹 영상이나 풀어 달라”며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내일 그대와'에서 이별한 이제훈과 신민아의 장면 <사진=tvN '내일 그대와' 캡처>

한 방송 관계자는 “타임슬립을 주제로 한 드라마의 약점이 바로 한 회를 놓치면 따라가기 힘들다는 것에 있다. 게다가 ‘내일 그대와’는 100% 사전제작이라 시청자의 의견을 반영하지 못하는 점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적인 예로 ‘시그널’은 매 회 인물이 새롭게 등장하면서 새로운 주제가 방송됐다. 하지만 ‘내일 그대와’는 이제훈과 신민아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시간여행이기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놓치면 다시 따라가기가 힘들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드라마를 꾸준히 시청해온 입장에서는 두 사람의 로맨스와 시간 여행을 주제로 한 ‘내일 그대와’가 인생 드라마로 꼽히고 있는 상태이다. 아쉬움 속에서도 탄탄한 스토리에는 높은 점수를 주고 있다.

이러한 극과 극 반응을 정리할 수 있는 돌파구는 무엇일까. 드라마가 2막에 돌입한 만큼, 중간 중간 놓친 시청자를 위해 하이라이트 영상, 메이킹 영상을 제작하고 재방송도 적절하게 편성하면 한번 쯤은 시청률 반등의 기회가 오지 않을까.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