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빌 게이츠 "로봇에 소득세 부과하자"

  • 기사입력 : 2017년02월20일 08:25
  • 최종수정 : 2017년02월20일 08: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영기 기자]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자 세계 최고의 부자 빌 게이츠(Bill Gates)가 로봇에게도 소득세를 부과하자고 제안했다.

이는 신기술 채택의 속도를 늦추기 위해 세금을 활용해야 한다는 본격적인 논의의 출발로 테크 업계보다는 유럽의 사회주의자 의견에 더 가까운 것으로 평가돼 주목된다.

<출처:FT>

1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쿼츠(Quartz)와의 인터뷰에서 "지금은 일자리를 대체하는 신기술 채택을 의도적으로 늦춰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인간과 달리 세금을 내지 않는 로봇이 어쩌면 장점을 가지고 있는 현재의 상황을 바꿔야 한다는 것.

빌 게이츠는 여행사와 타이피스트 일자리를 완전해 대체해버린 PC의 보급으로 엄청난 돈을 번 장본인이다.

그럼에도 그는 "혁신이 가져올 것에 대해 사람들이 열정을 가지기 보다는 공포를 가진다면, 긍정적인 측면은 드러나지 않는다"면서 "이럴 경우 혁신 자체를 막는 것 보다는 세금을 부과하는 것이 더 좋은 방안"이라고 말했다.

자동화로 일자리를 잃은 사람을 지원하기 위해 세금을 활용해야 한다는 것은 테크 업계에서 논의된 지 오래다.

테크 업계의 입장에서 빌 게이츠는 한 걸음 더 나아가 대체되는 사람에게 부과되던 세금을 그대로 로봇이 직접 부담하는 것이 좋다고 제안한 것이다.

로봇에게서 거둔 세금은 일자리를 잃은 사람의 지원하는데 사용돼야하고 특히 일자리 대체가 많은 지역사회에서 더 필요하다는 것이 빌 게이츠의 설명이다.

올해 대통령 선거에 참가하는 프랑스 사회당 후보자 브누아 아몽(Benoit Hamon)도 역시 모든 국민에게 제공할 최소소득의 재원마련을 위해 로봇에 과세할 것을 주장해 왔다.

테크 업계 일각에서는 테크 기업보다는 그 고객들이 세금부담을 해야한다는 입장도 있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의 CEO 사티야 나델라(Satya Nadella)가 FT와의 인터뷰에서 "신기술로 누군가가 비용절감을 했다면 이는 잉여가 창출된 것이고 이 잉여에 대해 과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빌 게이츠의 발언은 나델라의 인터뷰에 대답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훨씬 더 급진적인 스탠스를 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빌 게이츠는 "로봇 기업들이 세금을 메기자는 의견에 발끈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괜찮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뉴스핌 Newspim] 이영기 기자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