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생생중국뉴스

화장품 가전 잡화 '광클릭' 중국 해외직구 폭발증가

  • 기사입력 : 2017년02월17일 13:36
  • 최종수정 : 2017년02월17일 13: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14일 오후 4시05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동현기자] 중국의 해외직구 시장이 폭발적인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중국의 주민소득 향상에 따라 고가의 고품질 수입제품에 대한 소비자 선호가 다양한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해외 직구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중국의 시장조사기관 iiMedia Research가 발표한 ‘2016-2017년 중국 해외직구 전자상거래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중국의 해외직구 수출입 전체 규모는 6조 3000억 위안이고 2013년도 규모에 비해 2배가 증가했다. 또 2018년까지 중국의 해외직구 시장규모는 8조 8000억 위안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해외직구시장 규모 확대에 따라 중국의 해외직구플랫폼을 이용하는 고객수도 증가추세이다.

2016년 중국의 해외직구 플랫폼을 이용한 누적 인원수는 4100만명에 달했고 해외 직구를 이용하는 누적 인원 증가율은 78.3%를 기록했다. 또 2018년까지 7400만명으로 급증할 전망이다.

중국의 해외직구 업체인 왕이카오라(网易考拉)는 중국 소비자들이 높은 안정성을 이유로 유아용품으로 시작된 해외직구 열풍이 화장품,디지털 전자제품, 잡화, 의류 등 다른 제품으로 확산됐다고 진단했다.

해외 직구시장이 이처럼 급성장세를 보이자 시장 선점을 위한 업체들간의 경쟁도 치열해고 있다.

현재 시장 점유율 측면에서 왕이카오라(网易考拉海购)가 21.6%로 해외직구 업계 선두 자리에 올라있다. 다음으로 톈마오국제(天猫国际)가 18.5%의 점유율로 2위를 달리고 있다. 업체간 치열한 경쟁속에 상위권 업체의 점유율이 늘어나는 추세다.

그동안 중국산 제품만으로는 제품의 다양성 및 품질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키기 힘들었다. 이에 따라 고품질 수입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해외 직구 업계는 급속한 성장기를 맞게 됐다. 중국의 최근 5년간 해외직구 시장규모가 4배 증가했고 매년 평균 성장률이 약 30%를 상회했다. 해외 직구는 가성비, 편리한 구매절차로 인해 물류 원가가 감소하고 탁월한 쇼핑 체험으로 인해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아울러 연령대 측면에서 80허우(80後,80년대 출생자)가 해외직구의 열렬한 구매층인 것으로 나타났고 구매력도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80허우의 비중은 57.5%로 각 연령대중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 90허우(90後,25%), 70허우(70後,15%)순으로 나타났다.

또 1인당 주문 금액면에서 80허우가 1위를 기록했고 다음으로 70허우가 그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동부연해 지방의 도시에서 해외직구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상하이가 중국 지역중 해외직구규모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다음으로 광동성, 절강성순으로 높았다.

한편 중국의 해외직구분야에 대한 정책적 우혜 조치가 점점 축소되는 반면 관세, 지불 분야에서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외직구 플랫폼들은 가격우위 요소가 사라지면서 해외직구 플랫폼에 대한 고객 체험 및 만족도가 업계의 주요 마케팅 요소가 될 전망이다. 아울러 물류시스템이 해외직구업체 경쟁력의 원천으로 자리매김하면서 해외직구 업체의 편리하고 빠른 배송서비스는 고객 만족도를 좌우하는 핵심 요소가 될 것으로 분석된다.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